윤석열 당 밖에만 있는 이유는…김종인 "진보층으로 세력 확장 시도하는 것"

입력 2021-07-16 14:34

대선 역할 묻자 "안 한다…당 혼자서도 충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희망오름 포럼'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희망오름 포럼'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합류하지 않는 이유가 뭘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이런 태도가 당연하다고 분석했다. 자신의 지지층을 더 강화한 상태로 당에 들어와야 윤 전 총장에게 유리하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입당에도 신경 쓰지 않고 민심 소통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김 전 위원장은 16일 오전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지지도는 자기가 만든 지지도"라며 "자기가 만든 지지도를 갖다가 계속해서 유지하면서 더 향상시켜 가면 그게 자신에게 가장 이로운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현 정부와 대척점에 서서 지지층을 얻은 만큼 중도층과 현 정부에 실망한 진보층 등으로 세력 확장을 하기 위해선 당 밖 행보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윤 전 총장도 당분간은 당 밖에서 민심 소통 행보에 집중할 전망이다. 최 전 원장이 전날 감사원장직 사퇴 17일 만에 국민의힘으로 전격 입당했지만, 윤 전 총장은 최 전 원장과 애초에 가는 방향이 다르다는 입장이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최 전 원장 입당으로) 달라지는 점은 없을 것"이라며 "그거 자체가 방향을 바꿀 만한 요소는 아닌 것 같다"고 얘기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비공개 일정을 이어가는 중이며 17일에는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정치권 한 관계자도 "선거는 결국 중원에 있는 표를 누가 더 많이 가져오느냐의 싸움"이라며 "윤 전 총장이 중원에 더해 저쪽 진영의 이탈한 표까지 가져올 수 있어서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 전 원장처럼) 국민의힘에 들어간다면 그런 사람들이 떠날 것"이라며 "밖에서 확실한 우군을 만들고 당에 들어가는 게 낫다"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 역시 아직까진 최 전 원장의 영향력을 낮게 평가했다. 그는 "최 전 원장이 들어간다고 해서 당이 뭐가 활발해지겠나"라며 "방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들어갔으니 본인이 얼마만큼 역량을 발휘할지는 두고 봐야 한다"며 "지금 당장은 뭐라고 얘기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이번 대선에서 선대위원장이나 공약기획단장 등 역할을 묻는 말에 "내가 그거 안 한다고 누누이 얘기했다"며 "당이 자기 혼자서 역량을 발휘하면 당 혼자서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660,000
    • +2.63%
    • 이더리움
    • 5,379,000
    • +4%
    • 비트코인 캐시
    • 587,000
    • +6.15%
    • 리플
    • 1,024
    • +4.49%
    • 라이트코인
    • 200,300
    • +5.09%
    • 에이다
    • 1,770
    • +5.11%
    • 이오스
    • 4,068
    • +10.24%
    • 트론
    • 108.2
    • +4.94%
    • 스텔라루멘
    • 366
    • +5.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800
    • +31.6%
    • 체인링크
    • 24,560
    • +4.29%
    • 샌드박스
    • 6,840
    • +6.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