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경제 일정] 고용부·통계청 고용지표 잇따라 발표

입력 2021-07-11 17:48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결정 ‘동결’ 유력, ‘매파’ 소수의견 얼마나 될지 관심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개막한 2021 고졸 성공 취업 대박람회를 찾은 학생들이 각종 기업들의 채용 정보를 상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개막한 2021 고졸 성공 취업 대박람회를 찾은 학생들이 각종 기업들의 채용 정보를 상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주(7월 12~16일)에는 통계청과 고용노동부의 최신 고용 관련 지표가 나온다.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논의하고 기획재정부의 최근 경기진단도 공개된다.

고용노동부는 12일(월) ‘6월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시장 동향’을 내놓는다. 앞서 5월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고용보험 가입자가 1426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만3000명 늘었다. 2개월째 40만 명 넘게 증가하면서 고용 개선세가 지속된 것으로, 특히 수출 호조로 우리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가 6만 명 가까이 늘었다. 하지만 실업급여 지급액은 1조778억 원을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1조 원대를 지속했다.

14일(수)엔 통계청이 ‘6월 고용동향’을 공개한다. 5월 취업자는 2755만 명으로 1년 전보다 61만9000명 늘어난 바 있다. 4월(65만2000명)에 이어 두 달째 60만 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여타 부문에 비해 회복세가 더딘 편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지난해 2월과 비교하면 80% 이상의 일자리가 회복된 것으로 보고 있다. 6월 고용 지표는 최근 진행되는 4차 대유행과 거리가 있는 수치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여파는 7월 고용동향에서 드러나게 된다.

한은은 같은 날 6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발표한다. 최근 소비자물가가 석 달 연속 2%대를 기록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선행적인 수입물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5월 수입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8% 상승한 112.41을 기록했다(2015년 100, 원화 기준). 석 달 연속 오름세로, 4월에는 15.3% 급등해 1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국제 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6월에도 오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5일(목)엔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회의가 열린다. 작년 7월, 8월, 10월, 11월과 올해 1월, 2월, 4월, 5월에 이어 아홉 번째 ‘동결’이 유력하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지난달 이후 이미 여러 차례 부동산 등 자산 가격 상승, 가계부채 급증 등 ‘금융 불균형’ 문제를 지적하며 연내 금리 인상 필요성을 시사했지만, 경기 회복세 등을 고려할 때 당장 금리를 올리기에는 다소 이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7명 금통위원들의 만장일치로 금리 동결이 계속 의결됐던 것과 달리, 금리 인상을 앞두고 이달 회의부터 매파 소수 의견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소수 의견 수가 많을수록 금리 인상 단행 시기가 임박했다는 뜻이다.

기획재정부는 16일(금) ‘7월 경제동향’을 발간한다. 앞서 6월 기재부는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투자 등이 견조한 회복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내수 개선 흐름이 이어지고, 고용은 두 달 연속으로 큰 폭 증가를 나타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한 만큼 이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리=홍석동 기자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4: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659,000
    • -3.26%
    • 이더리움
    • 3,581,000
    • -5.36%
    • 비트코인 캐시
    • 598,000
    • -3.31%
    • 리플
    • 1,133
    • -3.41%
    • 라이트코인
    • 178,800
    • -3.3%
    • 에이다
    • 2,628
    • -3.28%
    • 이오스
    • 4,702
    • -3.33%
    • 트론
    • 105.2
    • -3.04%
    • 스텔라루멘
    • 325.1
    • -3.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100
    • -1.95%
    • 체인링크
    • 28,390
    • -5.59%
    • 샌드박스
    • 766.6
    • -4.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