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디지털 시대, MZ세대 이해도 높여야"

입력 2021-07-11 09:16

하반기 전략 회의서 ESG 경영ㆍNo.1 금융플랫폼 실현 등 주문

▲9일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진행된 2021년 하반기 KB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ESG경영과 No.1 디지털플랫폼 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제공=KB금융)
▲9일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진행된 2021년 하반기 KB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ESG경영과 No.1 디지털플랫폼 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제공=KB금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을 강조하는 동시에 디지털 금융의 중심인 MZ세대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KB금융그룹은 이달 9일 각 계열사 대표이사 및 임원 등 경영진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2021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인도네시아, 중국, 캄보디아 등 해외법인에 근무 중인 경영진들도 참여했다.

이날 오전에는 애널리스트를 초청해 시장의 냉철한 시각으로 바라본 KB의 현황과 미래 발전을 위한 제언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그룹 경영진간 소통의 시간인 ‘경영진 타운홀 미팅’을 통해 참석자들은 미래 KB의 청사진, 부문별 전략방향, HRㆍ기업문화, 리더십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경영진의 질문에 직접 답변에 나선 윤 회장은 그 중에서도 ESG 경영을 강조했다.

윤 회장은 “환경과 사회, 주주 및 고객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ESG 경영을 한층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고객을 섬기며, 고객과 더불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어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전문성을 갖추고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간다’는 그룹의 미션을 가슴에 새기고 실천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회장은 MZ세대에 대한 경영상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단어다.

그는 “다양한 업종에서 과거 영광을 누렸던 거대 기업들 중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해 시장에서 사라진 사례가 많다”며 “디지털 시대의 주역인 MZ세대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KB 고유의 강점을 바탕으로 고객 분들께 늘 ‘혜택, 편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No.1 금융플랫폼’으로 인정받도록 전 경영진들이 결기를 가지고 속도감 있게 실행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하반기 전략회의 오후 세션에는 ESG, 기업문화, 디지털을 주제로 각 담당 임원의 발제, 실행 아이디어 발표 및 토의 순으로 ‘경영 아젠다(Agenda) 토의’ 시간을 가졌다.

발표는 사전에 경영진들이 주제별로 제출한 아이디어 중 실행 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경영진들이 제안한 아이디어는 계열사 유관부서 검토를 거쳐 신속하게 실행할 예정이다.

KB금융 관계자는 “하반기 중점 추진 분야에 관한 아이디어와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이 논의됐다” 며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전 경영진들이 그룹의 경영전략 및 경영 아젠다를 공유하며, ‘ESG경영’ 실천과 ‘No.1 금융플랫폼으로의 자리매김’을 다짐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35,000
    • +2.68%
    • 이더리움
    • 4,797,000
    • +3.03%
    • 비트코인 캐시
    • 761,500
    • +1.8%
    • 리플
    • 1,362
    • +2.1%
    • 라이트코인
    • 234,600
    • +1.87%
    • 에이다
    • 2,634
    • +1.04%
    • 이오스
    • 5,565
    • +1.64%
    • 트론
    • 126.4
    • +2.93%
    • 스텔라루멘
    • 458.8
    • -0.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100
    • +0.73%
    • 체인링크
    • 32,290
    • +1.48%
    • 샌드박스
    • 916.9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