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작황 부진 덮쳐 '금파·금계란'…상반기 농축산물 물가 30년 만에 최고 상승률

입력 2021-07-05 10:50

정부 "공급량 회복하면 하반기 가격 안정" 전망

▲한 대형마트 신선식품 매대에 파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한 대형마트 신선식품 매대에 파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와 작황 부진 등이 겹치면서 농축산물 물가가 30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정부는 공급량이 회복하는 하반기부터는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6월 농축수산물 물가지수는 전년 누계 대비 12.6%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농축수산물 물가지수가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인 것은 2011년 12.5% 이후 10년 만이다. 상반기만 놓고 보면 30년 전인 1991년 14.8%가 오른 이후 30년 만이다.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지수는 10.4%가 오르며 올해 들어 6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이어가고 있다. 품목별로 올해 초 한파 영향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파가 상반기 156.6% 급등해 1994년 이후 27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가격이 급락한 기저효과도 영향을 끼쳤다.

54.3%가 오른 사과 역시 1999년 이후 22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고, 이외에도 배 47.0%, 복숭아 43.8%, 감 22.0% 등 과실류와 마늘 45.7%, 고춧가루 34.9% 등 향신료도 가격이 크게 뛰었다.

AI로 산란계가 살처분되면서 달걀 가격도 38.9%가 올랐다. 정부는 수급 안정을 위해 2억 개의 달걀을 수입했지만 가격은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가격동향정보에 따르면 2일 기준 특란 30개(중품) 소매 가격은 7548원으로 지난해 5147원, 평년 5284원에서 2000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하반기부터는 농축수산물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작물이 출하하고, 달걀 생산량이 안정을 찾으면 공급이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최근 봄 작물이 출하하면서 6월 농산물 가격이 4개월 연속으로 전월 대비 하락하면서 상승세가 둔화했다"며 "농축수산물 가격은 3분기 계란 공급량 회복과 4분기 곡물·과실류 수확기 도래에 따른 공급 회복으로 점차 하향 안정화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