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장관 “글로벌 백신허브 위한 인력양성ㆍ바이오소부장 R&D 강화”

입력 2021-06-21 14:30 수정 2021-06-21 15:30

바이오 기업 간담회, “인력 양성, 바이오소부장 R&D 확대 등 지원 보강”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에서 바이오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에서 바이오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코로나 19를 계기로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등 바이오산업의 도약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이날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에서 열린 바이오 기업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글로벌 백신허브 등 바이오의약품 생산 거점 육성을 위한 지원 필요사항들을 업계와 함께 논의하고, 방미 성과인 mRNA 백신 생산라인 구축 현장을 점검했다.

간담회에서 문 장관은 “송도가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로 발전하기 위해 국내외 바이오기업 유치, 인천 글로벌 캠퍼스 내 외국대학을 활용한 산학협력 강화,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혁신 과제 발굴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담회 참석기업들은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내 입지 문제 해소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원부자재 공급망 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각종 기본 인프라가 차질없이 구축되도록 지자체와 협력해나겠다”며 “인력, 원부자재 등 튼튼한 바이오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핵심요소로 바이오 공정인력양성 센터 구축, 바이오소부장 R&D 확대 등을 통해 지원이 보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후 문 장관은 삼성바이오로직스 mRNA 백신 생산라인 구축 현장을 방문해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산업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더나사 mRNA 백신의 완제 위탁생산 계약은 대통령 방미 핵심 성과로, 우리나라 방역 대응역량 강화와 함께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우리나라 위상을 높일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mRNA 백신의 완제 생산뿐만 아니라, 원료의약품 제조까지 가능하도록 생산설비를 구축 중이며 내년 상반기 내에 GMP 시설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문 장관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정부도 글로벌 백신 허브 추진전략을 마련 중으로 민간의 백신 허브 구축 노력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13,000
    • -2.68%
    • 이더리움
    • 3,550,000
    • -5.94%
    • 비트코인 캐시
    • 624,000
    • -5.1%
    • 리플
    • 1,138
    • -4.93%
    • 라이트코인
    • 182,500
    • -6.02%
    • 에이다
    • 2,723
    • +0.85%
    • 이오스
    • 4,916
    • -5.37%
    • 트론
    • 112.8
    • -4.73%
    • 스텔라루멘
    • 342.1
    • -5.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200
    • -6.14%
    • 체인링크
    • 27,850
    • -5.63%
    • 샌드박스
    • 821
    • -7.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