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코로나19 확진자 400명 안팎 될 듯

입력 2021-06-20 19:33

▲강원도 양구군청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보건당국은 군청사를 긴급 폐쇄하고 전 직원 검사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강원도 양구군청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보건당국은 군청사를 긴급 폐쇄하고 전 직원 검사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이어지면서 20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1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52명보다 36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21명(69.9%), 비수도권이 95명(30.1%)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27명, 경기 86명, 부산·대구 각 14명, 경남 13명, 대전 12명, 충남 11명, 전남 9명, 인천·경북 각 8명, 강원 7명, 제주 3명, 충북 2명, 광주·울산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과 전북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77명 늘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확진자 수는 일별로 399명→373명→545명→540명→507명→482명→429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3번, 300명대·400명대가 각 2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467.9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38.9명이다.

이 중 수도권의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328명으로, 내달 1일부터 적용되는 거리두기 개편안 상으로는 2단계(250명 이상∼500명 미만)에 해당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85,000
    • -4.73%
    • 이더리움
    • 3,039,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632,000
    • -0.78%
    • 리플
    • 857.1
    • -2.69%
    • 라이트코인
    • 163,200
    • -4.17%
    • 에이다
    • 1,524
    • -2.93%
    • 이오스
    • 4,686
    • -2.38%
    • 트론
    • 74.89
    • -1.86%
    • 스텔라루멘
    • 325.1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600
    • +0.53%
    • 체인링크
    • 27,390
    • +0.85%
    • 샌드박스
    • 708.8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