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산 거부한 대만에 모더나 백신 250만 도스 제공…약속보다 3배 많아

입력 2021-06-20 09:22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250만 도스의 백신 지원분이 대만으로 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네드 프라이스 트위터 캡처)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250만 도스의 백신 지원분이 대만으로 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네드 프라이스 트위터 캡처)

미국 정부가 대만에 모더나 백신 250만 도스(1회 접종분)를 지원했다. 이는 이전 약속보다 3배 이상 늘린 양이다. 중국은 앞서 대만에 코로나19 백신 제공 의사를 수차례 밝혔지만, 대만 측은 안전성에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250만 도스의 백신 지원분이 대만으로 가는 중"이라며 "미국과 대만의 의료 협력은 전 세계와 이곳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코로나19를 퇴치하려 전 세계를 돕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지원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미국의 대만 지원분 250만 도스는 애초 약속했던 분량의 3배가 넘으며, 2300여만 명인 대만 인구의 10%를 초과하는 양이다. 미국은 이달 초 대만을 방문한 상원의원 대표단을 통해 백신 75만 도스 제공을 약속했지만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전 세계에 8000만 도스를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대만에 지원할 물량도 증가했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모더나 백신이 오늘 오전 대만 중화항공편으로 테네시주 멤피스를 떠났고, 20일 오후 현지에 도착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정치적·경제적 조건에 근거해 이를 지원하는 게 아니다"라며 "오로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은 대만에 자국산 백신을 지원받으라고 압박했지만, 대만은 안전을 이유로 이를 거부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고조됐다. 이런 와중에 미 상원의원단이 이달 초 군 전략수송기를 타고 대만을 찾아 미국의 백신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중국은 미 의원단의 대만 방문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도전이라며 "악랄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최근 미국은 다자 정상회의 및 양자 정상회담에서 중국을 겨냥한 공동성명을 잇달아 발표했고, 거기엔 대만에 대한 언급도 포함해 중국의 반발을 사고 있다. G7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막을 내린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양안 이슈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92,000
    • +1.13%
    • 이더리움
    • 3,757,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659,000
    • -0.75%
    • 리플
    • 1,197
    • -1.72%
    • 라이트코인
    • 196,500
    • +0.36%
    • 에이다
    • 2,808
    • +2.3%
    • 이오스
    • 5,200
    • -1.23%
    • 트론
    • 118
    • -1.91%
    • 스텔라루멘
    • 361.4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0.95%
    • 체인링크
    • 30,180
    • +1.45%
    • 샌드박스
    • 877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