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 대통령, 큐어백 CEO에 “백신 생산 한국에 맡겨달라”

입력 2021-06-15 18:26

하스 CEO "한국 제약사들 최고수준...협력여지 많다"

▲<YONHAP PHOTO-0005> 인사말하는 문 대통령     (빈[오스트리아]=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빈 시청을 방문, 미카엘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 환영사에 대한 답사를 하고 있다. 2021.6.15    cityboy@yna.co.kr/2021-06-15 00:01:40/<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0005> 인사말하는 문 대통령 (빈[오스트리아]=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빈 시청을 방문, 미카엘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 환영사에 대한 답사를 하고 있다. 2021.6.15 cityboy@yna.co.kr/2021-06-15 00:01:40/<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제약사 큐어백(CureVac)의 프란츠-베르너 하스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생산거점으로 한국을 우선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면담에서 “큐어백은 세계 최초로 mRNA를 활용한 치료법을 개발했고, mRNA 기반의 코로나19 대응 1세대 백신의 3상을 진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변이 바이러스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하스 대표는 “이미 29개의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있고, 바이러스는 국경을 초월해서 퍼지기 때문에, 독일과 유럽을 넘어서 세계 전역의 제약회사와 포괄적 네트워크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은 최고 수준의 유수 제약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협력의 여지가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WHO에 따르면 금년에 110억 도스의 백신이 필요하다고 했으나 아직 기업들의 공급 물량은 이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하고 “큐어백의 우수한 백신이 유럽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도 빠르게 공급될 필요가 있으며, 향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 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만나 백신 개발 선도국인 독일과 백신 생산의 강점을 가진 한국이 서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소개하면서 “한국은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기반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높은 품질, 생산 물량의 신속한 확대, 전세계에 공평하게 공급하려는 의지에 대해 자부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큐어백의 뛰어난 mRNA 기술력과 한국 이 보유한 고품질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 인프라의 결합은 전세계 코로나 19 종식 시점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한국 기업들의 능력을 잘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글로벌 백신허브 추진 TF를 통한 원부자재 및 생산시설의 확충 지원 등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큐어백사의 mRNA 기반의 제1세대 뿐 아니라 제2세대 백신의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했다.

이에 대해 하스 CEO는 한국의 백신 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날 화상면담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큐어백사의 안토니 블랑 최고상업책임자(COO)가 배석했다. 큐어백사는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백신을 개발 중이다. 변이 바이러스 등에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으로도 불린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오늘 면담을 계기로 한국과 큐어백사는 지속적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인 국내 공급은 물론, 전 세계적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글로벌 백신 허브를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및 유럽 순방도 ‘백신 외교’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7 15:3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71,000
    • +0.01%
    • 이더리움
    • 4,246,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762,000
    • +0.07%
    • 리플
    • 1,306
    • -1.73%
    • 라이트코인
    • 222,200
    • -1.42%
    • 에이다
    • 2,887
    • -1.7%
    • 이오스
    • 6,065
    • -0.57%
    • 트론
    • 140.6
    • +1.3%
    • 스텔라루멘
    • 394.6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1.87%
    • 체인링크
    • 35,510
    • -4.85%
    • 샌드박스
    • 957.8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