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의힘 '복당' 임박…"대권 도전 등 할 일 정리 중"

입력 2021-06-14 16:48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도 '복당' 논의
이준석 "복당 반대하는 분은 없었다"
당내 의견 개진 후 복당 처리할 듯
홍준표 "복당 끝나면 할 일 정리 중"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 가능성이 커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등 신임 지도부는 복당 논의를 시작했고 빠르게 마무리할 전망이다. 홍 의원은 복당 후 대권 도전 등을 차분히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홍 의원은 14일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국민의힘 복당과 관련한 물음에 "이 대표가 적절히 알아서 할 것"이라며 "이제 그거 가지고 반대하면 되겠나"라고 답했다.

앞서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는 이날 오후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홍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서 논의를 진행했다. 이 대표는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논의가 됐다고 말씀드린다"며 "저희 중에 원칙적으로 홍 대표의 복당에 반대하는 분은 없었다"고 얘기했다. 회의에 참석한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도 "(당 대표가) 복당을 빨리 처리해줘야 하지 않냐고 말씀하셨다"며 "여기에 대해 최고위원들도 특별히 반대하시는 분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복당 절차다. 당내에선 일부 의원들이 반대 의견을 내는 상황이다. 국민의힘 한 초선 의원은 "홍 의원이 워낙 말을 공격적으로 하시는데 들어오든 들어오지 않든 그게 가장 큰 문제"라며 "그 부분에 대해 당내 얘기를 좀 전달하고 합의점을 받고 그다음에 모시는 절차가 있어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신임 지도부는 절차를 밟아 홍 의원의 복당을 처리할 전망이다. 이 대표는 "진행 절차에 대해서는 합의한 절차가 있으니 기다리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일단 원내 의원님들께 의견을 여쭤보고, 원외 지역위원장도 마찬가지"라며 "이 부분이 합의되면 그때 복당하는 거로 한다"고 얘기했다. 여기에 더해 사무총장 인선까지 마무리되면 최고위회의에 정식 안건으로 올려 홍 의원의 복당을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복당 이후를 준비하는 상황이다. 그는 "복당이 끝나면 할 일을 갖다가 정리를 차근차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권 도전도 포함됐냐는 물음에는 "전부 다 그걸 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다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선 "신경을 별로 안 쓴다"며 "내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자기 할 일을 자기가 하는 것"이라며 "뭐가 그렇게 복잡하냐"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82,000
    • +1.53%
    • 이더리움
    • 3,610,000
    • +1.09%
    • 비트코인 캐시
    • 622,000
    • -1.35%
    • 리플
    • 1,144
    • -0.52%
    • 라이트코인
    • 182,300
    • -2.88%
    • 에이다
    • 2,744
    • -3.89%
    • 이오스
    • 4,729
    • -4.27%
    • 트론
    • 107.1
    • -4.11%
    • 스텔라루멘
    • 334.4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200
    • -3.22%
    • 체인링크
    • 29,570
    • +5.61%
    • 샌드박스
    • 805.6
    • -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