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식행보·첫 상견례…이준석표 키워드는 '파격·공존·포용'

입력 2021-06-14 16:47

"파격은 새로움 넘어 여의도 표준 돼야"
"다양한 생각 공존 가능한 그릇돼야"
"외면, 제외됐던 대상도 포용해야"
"친 젊은세대 논제 선점, 보훈 문제 개선해야"
홍준표 입당엔 "찬성하지만, 충분히 논의는 해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김기현 원내대표, 새로 선출된 최고위원 들과 함께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김기현 원내대표, 새로 선출된 최고위원 들과 함께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사실상 첫 공식행보를 시작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쏟아낸 메시지는 다양했지만 궁극적으로 가리키는 '방향성'과 추구하는 '가치'는 명확했다. 파격적인 변화를 시도하되 다양한 생각은 공존해야 하며, 그동안 외면받았던 대상들까지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큰 그릇(정당)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첫 회의 백드롭(배경 현수막) 문구도 ‘공존의 힘으로, 새로운 내일을’로 내걸었다.

이 대표는 이날 가장 먼저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들을 보듬으며 '포용'의 메시지를 전했다. 오후엔 최고의원회의, 의원총회 등을 통한 의원들과의 첫 상견례를 통해선 강력한 '파격' 의지와 다양한 의견이 받아들여지는 '공존'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당선 후 첫 일정으로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보수정당으로서 안보에 대한 언급은 많이 했지만, 보훈 문제나 여러 사건·사고 처리에 관해 적극적이지 못했다”며 “이를 반성하며 개선의 의지를 담아 방문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들을 만나선 "보수 정부가 집권하고 있을 때도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10년이 넘었는데도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것을 당을 대표해 사과드린다"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선 "오늘부터 행하는 파격은 새로움을 넘어 여의도의 표준이 돼야 한다"면서 "다양한 생각이 공존할 수 있는 그릇이 돼야 하고 변화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새로움에 대한 기대가 우리의 언어가 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인사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인사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그동안 소외됐던 젊은 세대에 대한 포용도 강조했다. 그는 "공유자전거, 킥보드 등의 라스트 마일 운송수단, 또 퍼스널 모빌리티에 대한 해박한 이해가 없이는 이를 규제하는 법을 만들고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에게는 이미 친숙하지만, 주류정치인들에게 외면받았던 논제들을 적극 선점하고 다루겠다"고 약속했다.

전날 따릉이를 타고 출근한 이 대표에 대한 관심이 생각보다 커지자 이 같은 생각을 한 것이다. 그는 "서울에서 따릉이 밀도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 임에도 제가 따릉이를 탄 것이 그렇게 큰 이슈가 될 줄 몰랐다"면서 "출퇴근 시간, 국회 내 8개 대여소 따릉이가 부족할 정도로 국회 직원들, 보좌진 이용빈도가 높은데, 역설적으로 정치인 한 사람이 타는 모습이 처음 주목받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뒤이어 열린 의원총회에선 당내외 야권주자들의 공존과 이들에 대한 당의 포용도 강조했다. 그는 "40% 돌파한 우리 당 지지율에서 알 수 있듯 야권대통합이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당 밖의 훌륭한 주자들, 당내 예비 주자들 모두 함께 문 정부와 맞설 빅텐트를 치는 것이 제 소명"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여러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인터뷰를 통해서도 향후 입당 가능성이 있는 인물들에 대해 언급했다.

우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다양한 분야에 대한 충분한 스터디가 전제돼 있어야 함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경제·교육·안보관에 충분한 준비가 돼 있고 국민이 공감할 만한 메시지를 내놓는다면 그 영역에서 또 각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대선 버스' 출발 시기는 8월로 다시 한번 못 박았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이 원리 원칙상 없어 늦출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정치적 논의를 하는 당의 최고결정기구인 최고위원회의 등을 통해 충분히 의견을 나눈 후 결정할 것"이라고 신중론을 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448,000
    • +0.57%
    • 이더리움
    • 4,137,000
    • -3.66%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0.98%
    • 리플
    • 1,304
    • -0.76%
    • 라이트코인
    • 220,500
    • -1.65%
    • 에이다
    • 2,862
    • -1.65%
    • 이오스
    • 6,515
    • +7.95%
    • 트론
    • 128.3
    • -7.63%
    • 스텔라루멘
    • 389.2
    • -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200
    • +0.58%
    • 체인링크
    • 34,350
    • -4.72%
    • 샌드박스
    • 942.4
    • -3.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