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철거 건물 붕괴 사고 사망자 부검 신중해야"

입력 2021-06-11 14:02

▲11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학동4구역 재개발 붕괴사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학동4구역 재개발 붕괴사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1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사망자 부검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사고 현장에서 재난사고 수습 현황을 청취한 뒤 "공공형사 정책은 이제 사람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안전에 중심을 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서 참배를 마친 뒤 부검에 대한 의견을 또 한 번 피력했다.

박 장관은 "부검에 대한 유족들 의견을 들었다"며 "광주지검장께 신중에 신중을 기하도록 당부드렸고 지검장께서도 그런 입장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 피해자들의 사망 원인을 수사하는 경찰은 의학적으로 명확하게 규명하고자 부검 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발부했다.

유가족 일부는 철거 건물 붕괴가 피해자들의 사망 원인임이 명확한 상황에서 부검 절차가 필요한지 의문을 제기했다. 검찰은 현재 부검 영장 집행을 보류 중이다.

이달 9일 오후 4시 22분께 철거공사 중이던 지상 5층짜리 상가 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함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213,000
    • -6.14%
    • 이더리움
    • 2,281,000
    • -8.9%
    • 비트코인 캐시
    • 565,000
    • -10.45%
    • 리플
    • 781.5
    • -8.88%
    • 라이트코인
    • 154,700
    • -12.13%
    • 에이다
    • 1,505
    • -6.23%
    • 이오스
    • 4,489
    • -10.87%
    • 트론
    • 69.84
    • -9.89%
    • 스텔라루멘
    • 301.5
    • -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600
    • -15.24%
    • 체인링크
    • 21,410
    • -8.53%
    • 샌드박스
    • 232
    • -15.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