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유망 소재 기업 5곳 사업화 지원…"소재 산업 생태계 강화"

입력 2021-06-10 13:52 수정 2021-06-10 13:53

10일 서울 종로구 본사서 'SKC 스타트업 플러스 4기 킥오프' 개최

▲SKC 스타트업 플러스 4기 선정기업 (자료=SKC)
▲SKC 스타트업 플러스 4기 선정기업 (자료=SKC)

SKC가 유망한 기술을 가진 소재 기업 5곳을 선발해 사업화를 지원한다.

SKC는 10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SKC 스타트업 플러스 4기 킥오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SKC 스타트업 플러스는 유망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선정해 여러 기관이 함께 사업화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SKC는 이날 선발기업 5곳에 사업화 지원금 총 1억 원을 전달했다. 사업화를 지원하는 기관들이 참여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도 소개했다.

SKC는 2017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오픈 플랫폼을 구성했다. 지난해에는 공학 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공학한림원도 참여했다. 오픈 플랫폼 참여기관은 현재 총 16곳이다.

올해 스타트업 플러스 4기 선발기업들은 친환경ㆍ모빌리티ㆍ반도체 소개 기술 기업이다.

㈜에코매스는 생분해성 필름 제조 기술을 보유 중이다. ㈜케미폴리오는 바이오 화학 원료 기술을 갖고 있다. 청명첨단소재㈜는 스마트 윈도우ㆍ차세대 디스플레이에 사용하는 광학시트를 생산한다. ㈜에스그래핀은 이차전지 차세대 초박형 분리막 기술이 있다. 비드오리진㈜는 반도체 CMP슬러리 핵심 소재를 제조한다.

이들 기업은 오픈 플랫폼 참여기관들의 지원을 받는다. SKC는 사업화 지원금과 연구ㆍ개발, 경영 방법 등을 공유한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기업 운영 교육과 후속 사업을 제공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연구ㆍ기획 역량 향상을 돕는다. 나머지 기관들은 정책 교육, 회계 자문, 투자기관 연계, 금융 지원, 전문 컨설팅, 법률 자문 등을 지원한다.

SKC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고 소재 산업 생태계 강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096,000
    • -1.24%
    • 이더리움
    • 4,734,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781,000
    • +1.43%
    • 리플
    • 1,405
    • +1.01%
    • 라이트코인
    • 229,300
    • -1.29%
    • 에이다
    • 2,690
    • -0.99%
    • 이오스
    • 5,650
    • -0.09%
    • 트론
    • 121.2
    • -0.98%
    • 스텔라루멘
    • 495.9
    • +1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400
    • -0.75%
    • 체인링크
    • 34,200
    • +3.35%
    • 샌드박스
    • 906.8
    • -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