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한국채권 보유액 사상 최고…5월 15.7조 순매수

입력 2021-06-10 11:10

금융투자협회는 지난달 채권 발행액이 전월보다 9조6000억 원(11.5%) 감소한 73조300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5월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전월보다 5조1000억 원 증가한 179조1350억 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채가 전월 대비 2조9240억 원 줄어든 23조822억원, 회사채가 7조7770억 원 줄어든 7조9570억 원이 각각 발행됐다.

금융채는 1조1890억 원 증가한 19조650억 원, 특수채도 3700억 원 늘어난 11조6100억 원이 각각 발행됐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액은 전월 대비 2조2000억 원 감소한 9조1400억 원이었다.

5월 말 현재 국내 발행채권 잔액은 2387조4000억 원으로 전월 대비 21조1000억 원 늘었다.

외국인은 신용등급 대비 높은 금리 수준과 재정거래 투자 수요가 지속되면서 총 15조7000억 원을 순매수했다. 이 중 국채가 5조3000억 원, 통안채 4조6000억 원, 은행채 1조8000억 원 등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734,000
    • -0.77%
    • 이더리움
    • 2,841,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720,500
    • +0.77%
    • 리플
    • 996.6
    • -0.01%
    • 라이트코인
    • 200,400
    • -0.6%
    • 에이다
    • 1,784
    • -1.05%
    • 이오스
    • 5,890
    • -1.34%
    • 트론
    • 83.15
    • +0.16%
    • 스텔라루멘
    • 382.5
    • -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600
    • +0.16%
    • 체인링크
    • 28,210
    • +0.5%
    • 샌드박스
    • 325.8
    • -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