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로빈후드, 7월로 IPO 목표 시점 잡아”

입력 2021-06-09 10:08

독립기념일 이후 전망...IT 공룡 인재 영입

▲증권거래 앱 로빈후드 로고. AP연합뉴스
▲증권거래 앱 로빈후드 로고. AP연합뉴스

미국 증권거래 플랫폼 로빈후드가 7월 상장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로빈후드가 당초 이달 상장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이 계획이 무산되자 7월로 목표 시점을 잡고 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시점으로는 7월 4일 독립기념일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IPO 일정과 관련된 최종 결정은 변경될 수 있다.

로빈후드는 3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상장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SEC 출신 경영진을 영입했다. 최근 세계은행(WB) 총재 출신인 로버트 졸릭도 로빈후드에 합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572,000
    • -0.45%
    • 이더리움
    • 3,457,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605,000
    • -3.89%
    • 리플
    • 1,122
    • -2.01%
    • 라이트코인
    • 177,900
    • -4.82%
    • 에이다
    • 2,726
    • -3.3%
    • 이오스
    • 4,616
    • -5.55%
    • 트론
    • 105
    • -5.58%
    • 스텔라루멘
    • 329.4
    • -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200
    • -4.55%
    • 체인링크
    • 28,330
    • +2.27%
    • 샌드박스
    • 789.3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