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홍혜걸 폐암 아니다” 해명…간유리음영 뭐길래?

입력 2021-06-08 23:45

▲여에스더 (출처=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캡처)
▲여에스더 (출처=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캡처)

의사 여에스더가 남편 홍혜걸이 폐암이 아니라고 밝혔다.

8일 여에스더는 유튜브 채널 ‘뷔온뒤’를 통해 “남편은 폐암이 아니다. 왼쪽 폐에 1.9㎝ 간유리음영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홍혜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故 유상철 감독을 애도하는 과정에서 “저명한 의사들도 암에 걸린다”라며 “저도 폐에 1.9㎝ 간유리음영이 있다. 조직검사를 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한다. 최대한 지켜보며 미루고 있다”라고 밝혔다.

간유리음영이란 선암의 전 단계로, 폐포의 간질에만 자라는 것을 말한다. 이는 흉부 CT를 통해서만 발견될 수 있다.

해당 글을 시작으로 홍혜걸이 폐암으로 투병 중이라는 기사가 쏟아졌다. 이에 여에스더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며 연락을 많이 주셔서 말씀드리려고 한다”라며 홍혜걸은 폐암이 아니라고 전했다.

여에스더는 “암이 아니다. 다만 간유리음영은 대부분은 조직을 떼 검사를 해보면 그 안에 폐암 세포, 폐선암이 있는 경우가 많다”라며 “때문에 남편은 결절이 발견되고 병원을 찾았다가 폐암 클리닉을 가게 된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건 갑상선암하고 거의 유사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부검을 해보면 생전에 암 진단을 한 번도 받지 않았지만 갑상선 조직에 암세포가 있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라며 “남편의 경우도 그렇다고 믿는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당장 수술을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홍혜걸 또한 SNS를 통해 자신은 간유리음영이며 폐암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 사례를 통해 암이란 질병의 본질을 말씀드리고 ‘암세포=암’은 아니며 간유리 음영도 무조건 수술하기보다 기다려보는 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7일 췌장암으로 투명 중이던 故 유상철 감독이 영면했다. 향년 50세.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을 통해 임시분향소를 운영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80,000
    • -4.06%
    • 이더리움
    • 3,891,000
    • -6.31%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7.8%
    • 리플
    • 1,195
    • -8.58%
    • 라이트코인
    • 203,600
    • -6.69%
    • 에이다
    • 2,643
    • -7.94%
    • 이오스
    • 5,580
    • -12.13%
    • 트론
    • 116.9
    • -8.39%
    • 스텔라루멘
    • 361.6
    • -7.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800
    • -3.8%
    • 체인링크
    • 31,230
    • -9.35%
    • 샌드박스
    • 855.5
    • -8.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