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크래커] '이준석 돌풍'에…여야 중진들 우려하는 이유는

입력 2021-05-26 15:40

다음달 11일로 예정된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를 앞두고 부는 '이준석 돌풍'에 여야 할 것 없이 중진 의원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 내년 대선을 코앞에 두고 30대의 젊은 당 대표가 전면에 나서는 것은 현실적으로 '무리수'라는 것이 주된 이유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최고위원, 여론조사서 30.1% 기록…압도적 1위

쿠키뉴스의 의뢰로 한길리서치가 23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힘 대표로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30.1%를 얻어 17.4%를 기록한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10% 이상의 차이로 제치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2일 성인 1000명 대상 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돌풍은 앞서 한길리서치가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한 같은 조사 결과(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0명 대상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와 비교하면 꽤 변화한 수치다. 당시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15.9%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13.1%로 2위였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중진, 30대 당 대표론에 우려…"대선 앞뒀는데"

문제는 여야를 막론하고 '30대 당 대표론'에 대한 우려가 만만치 않다는 점이다. 중진 의원들은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경륜이 부족한 젊은 당 대표가 나서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한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때 지나가는 바람"이라고 이 전 최고위원을 직격하듯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안타까운 몸부림으로 국민들이 보고 있다. 대선을 불과 10개월 앞둔 이 중차대한 시점에 또다시 실험 정당이 될 수는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전 최고위원과 함께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나선 나 전 원내대표도 같은 의견이다. 그는 24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 대표는 멋지고 예쁜 스포츠카를 끌고 갈 수 있는 자리가 아니라 짐을 잔뜩 실은 화물트럭을 끌고 좁은 골목길을 가야 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사실상 이 전 최고위원을 비롯한 신진 후보들을 '예쁜 스포츠카'에 비유하며 평가절하한 것.

여권에서도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온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5일 방송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선 관리라는 게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아 경륜 없이 할 수 있겠는가. 거기다 우리나라의 특별한 문화인 '장유유서' 문화도 있다"며 "옛날에 영국 (노동당)에 (에드) 밀리밴드라는 39세짜리 당대표가 나온 적이 있는데, 아마 그 당이 정권을 잡는 데 실패하고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 거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25일 방송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이 간데온데없이, 가뭇없이 또 사라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준석이 당대표가 되면 우리로서는 나쁠 것이 없다. 그런데 국민의힘은 특히 대선 국면을 거치면서 상당히 혼란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가 2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가 2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젊은 당대표, 국내는 사례 적지만 해외는 성공 사례 다수

여야 중진들의 말처럼 한국 정치에서 '젊은 당대표'는 사례를 찾아보기가 힘든 것이 현실이다. 50년 전인 1971년 대선을 앞두고 40대가 후보가 돼 새바람을 일으켜야 한다는 주장인 '40대 기수론'을 내세운 고(故) 김대중(당시 46세)·김영삼(43세) 전 대통령이 거의 유일한 사례다. 당시에도 신민당 지도부와 원로들은 '구상유취(입에서 아직 젖비린내가 난다)'라고 면박을 주며 반발했다.

반면, 해외에선 청년 정치인 리더의 성공사례가 많다. 정세균 전 총리가 라디오를 통해 언급한 영국의 에드 밀리밴드는 2010년 40세의 나이로 최연소 당대표가 됐고, 2015년까지 노동당을 이끌다가 총선에서 패배한 뒤 사퇴했다. 1986년생인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2017년 31세의 나이로 국민당 대표로 선출된 지 5개월여 만에 사상 최연소 총리 자리에 올랐으며, 쿠르츠 총리보다 한 살 더 많은 핀란드의 산나 마린(36) 총리는 2019년 34세의 나이에 행정부 수반에 올랐으며, 지난해에는 만장일치로 집권 여당인 사회민주당 대표가 됐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긍정적 의견도…오세훈·원희룡, 젊은 당대표 지지

반면 '이준석 돌풍'에 긍정적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금 0선, 초선들이 자체적으로 벌인 토론회를 유튜브로 봤다"며 "발랄한 그들의 생각과 격식 파괴, 탈권위적 비전을 접하면서 우리 당의 밝은 미래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위선과 무능에 지쳐 마음 둘 곳 없는 국민이 흥미로운 기대감으로 계속 지켜봐 줄 수 있는 유쾌한 반란의 주인공을 기도하는 마음으로, 그런 대표가 선출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휩쓰는 변화와 혁신의 물결'이라는 글을 올려 "젊은 바람이 전당대회를 휩쓸고 있다. 이 바람의 동력은 변화에 대한 열망"이라며 "내년 대선은 누가 더 빨리 누가 더 많이 변하느냐의 싸움이다. 익숙한 과거와 결별하는 당이 집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젊은 후보들의 돌풍은 당의 변화를 상징한다. 시대가 바뀌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02,000
    • -3.86%
    • 이더리움
    • 2,329,000
    • -5.9%
    • 비트코인 캐시
    • 572,000
    • -8.04%
    • 리플
    • 797.1
    • -6.14%
    • 라이트코인
    • 158,700
    • -8.79%
    • 에이다
    • 1,532
    • -3.53%
    • 이오스
    • 4,571
    • -8.4%
    • 트론
    • 70.2
    • -8.08%
    • 스텔라루멘
    • 307.3
    • -7.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800
    • -11.59%
    • 체인링크
    • 21,950
    • -5.75%
    • 샌드박스
    • 235.6
    • -1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