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남양주 개물림 사망 사고…주인은?·광주서 모친 흉기 살해 30대 아들 검거 外

입력 2021-05-24 10:16

남양주 개 물림 사망 사고…경찰, 개 주인 찾는 데 주력

경기 남양주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개 주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남양주북부경찰서는 23일 "사고 현장 인근 개 사육장 주인을 불러 조사했으나 '내가 기르던 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애초 여성을 공격한 개는 인근 사육장에서 탈출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탐문과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개 주인을 찾고 있습니다. 또 "먹이를 찾고자 주변을 배회하는 개들이 보였다"는 사육장 주인의 진술을 토대로 유기견일 가능성 등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오후 3시 25분께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 야산 입구에서 A(59·여)씨가 대형견에 물려 숨졌습니다.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A 씨를 행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A 씨는 목 뒷덜미 등에서 많은 피가 나 심정지 상태였고 응급처치하며 병원으로 옮겼으나 1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119 대원들은 인근에서 A 씨를 문 것으로 보이는 대형견을 발견, 마취총을 쏴 포획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사고 현장 인근 CCTV에서 이 개가 A 씨에게 달려드는 모습을 확인했습니다.

몸길이 150㎝, 무게 30㎏가량인 이 개는 포획 당시 골든리트리버 잡종으로 추정됐습니다. 경찰은 포획된 개가 골든리트리버보다는 풍산개와 사모예드 잡종에 가깝다는 전문가 소견도 받았습니다. 경찰은 감식이 끝나는 대로 이 개를 남양주시에 넘길 방침입니다.

광주서 모친 흉기 살해 30대 아들 검거…"기억 안 난다"

광주에서 아들이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3일 어머니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존속살해)로 30대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이날 오후 2시 50분께 광주 북구의 아파트 자택에서 60대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의 공격을 받은 어머니의 "살려달라"는 비명을 들은 이웃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범행 후 문을 잠그고 버티던 A 씨는 출입문을 강제 개방하고 진입한 형사들에게 체포됐습니다. A 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경찰의 질문에 "잘 기억 나지 않는다"고 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정신 병력 등을 조사하는 등 어머니를 살해한 경위와 동기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입니다.

부산신항서 퇴근하던 근로자 지게차에 깔려 숨져

부산신항에서 업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근로자가 대형 지게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15분께 경남 창원 부산신항의 한 물류센터에서 귀가하던 A(37) 씨가 42t 지게차에 깔려 병원으로 옮겼으나 다발성 장기손상으로 숨졌습니다. A 씨 앞쪽에서 걷던 동료 2명도 지게차와 경미하게 부딪혔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지게차 운전사 B(56) 씨는 "컨테이너를 옮긴 뒤 새 컨테이너를 실으려고 후진하던 중이었고, 사람은 보지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사고를 낸 지게차가 30m가량 후진한 것을 확인했으며, 음주 측정과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B 씨가 음주나 과속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숨진 A 씨는 부산항운노동조합 감천지부 소속으로 이날 해당 센터에 하루 파견 근무를 나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B 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 방침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157,000
    • -3.62%
    • 이더리움
    • 2,636,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672,500
    • -1.75%
    • 리플
    • 931.1
    • -4.06%
    • 라이트코인
    • 186,100
    • -2.41%
    • 에이다
    • 1,670
    • -2.28%
    • 이오스
    • 5,460
    • -2.5%
    • 트론
    • 81.75
    • -3.97%
    • 스텔라루멘
    • 353.3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1.43%
    • 체인링크
    • 25,240
    • -2.32%
    • 샌드박스
    • 295.2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