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1분기 영업손실 454억 원…적자 두 배 늘어

입력 2021-05-17 16:06

매출액, 지난해보다 76.4% 감소

티웨이항공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손실이 454억1900만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229억9900만 원보다 103.7% 손실폭이 커졌다.

1분기 매출액은 352억6900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4%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493억5700만 원으로 지난해 1분기의 348억1300만 원보다 41.8%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여객 수요 감소와 국제선 운항 중단으로 인해 적자 폭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11월 운영자금 마련을 위한 668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시행했으며 올해 3월 사모펀드의 투자를 유치해 800억 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중대형기 도입, 화물사업 확대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960,000
    • +2.38%
    • 이더리움
    • 3,666,000
    • +3.56%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0.8%
    • 리플
    • 1,155
    • +1.05%
    • 라이트코인
    • 185,300
    • +0.71%
    • 에이다
    • 2,770
    • -3.72%
    • 이오스
    • 4,795
    • -1.98%
    • 트론
    • 108.1
    • -2.79%
    • 스텔라루멘
    • 338.3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700
    • -1.09%
    • 체인링크
    • 30,540
    • +10.01%
    • 샌드박스
    • 816.6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