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FNC와 세 번째 계약…9년째 의리 잇는다

입력 2021-05-11 10:56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이 데뷔 전부터 함께한 FNC엔터테인먼트와 의리를 이어간다.

정해인은 최근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지난 재계약 이후 아직 계약이 상당 기간 남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쌓아온 끈끈한 유대감과 두터운 신의를 기반으로 재계약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FNC엔터테인먼트는 “배우로서 시작을 함께 했던 정해인과 다시 한번 인연을 이어가 매우 기쁘다. 긴 시간 동안 서로를 존중하며 쌓은 신뢰인 만큼 정해인이 폭넓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또한 연기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정해인은 FNC엔터테인먼트가 키워낸 1호 배우로 드라마, 영화, 광고 등 다양한 영역에서 두각을 드러내 왔다. 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JTBC ‘설강화’ 촬영에 한창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573,000
    • -3.54%
    • 이더리움
    • 2,663,000
    • -3.2%
    • 비트코인 캐시
    • 671,500
    • -3.17%
    • 리플
    • 948.3
    • -3.28%
    • 라이트코인
    • 186,800
    • -3.56%
    • 에이다
    • 1,690
    • -2.03%
    • 이오스
    • 5,460
    • -2.85%
    • 트론
    • 82.7
    • -3.22%
    • 스텔라루멘
    • 351.9
    • -4.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800
    • -1.48%
    • 체인링크
    • 25,380
    • -5.86%
    • 샌드박스
    • 302.2
    • -3.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