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4년 새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 6배 치솟아

입력 2021-05-11 10:08

당첨 커트라인 65점 육박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 전경 (뉴시스)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 전경 (뉴시스)
문재인 정부 4년간 아파트 청약 경쟁률과 당첨 가점이 6배 이상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1년간 94.1대 1을 기록했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후 1년간(2017년 5월∼2018년 4월)의 경쟁률(15.1대 1)과 비교하면 6배 넘는 수치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는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이 12.6대 1에서 24.6대 1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매년 평균 경쟁률이 꾸준히 상승한 가운데 최근 1년간의 상승률이 가팔랐다.

경기와 인천의 경쟁률은 문 대통령 임기 1년 차에 각각 6.1대 1, 6.5대 1을 기록했다가 4년 차에 큰 폭으로 오르며 27.3대 1, 22.8대 1에 이르렀다. 5대 지방 광역시(부산·울산·대구·대전·광주) 중에서는 부산의 청약 경쟁률 상승이 두드러졌다. 부산은 문 대통령의 임기 3년 차에 13.2대 1 수준이었으나 4년 차에 69.2대 1로 5배 넘게 상승했다.

분양 시장에서 기록적인 청약 경쟁률을 보인 단지도 임기 4년 차인 지난해 말 집중됐다. 지난해 하반기 새 임대차법 시행에 따른 전셋값 불안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부활 등이 겹치며 청약 시장이 여느 때보다 과열된 영향이다.

작년 10∼12월 분양한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 '위례자이더시티'(617.6대 1), 부산시 수영구 남천동 '힐스테이트남천역더퍼스트'(558.0대 1),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고덕아르테스미소지움'(537.1대 1),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과천푸르지오오르투스'(534.9대 1)와 '과천르센토데시앙'(470.3대 1) 등에 청약 수요가 몰렸다.

평균 청약 당첨 가점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치솟았다.

2017년 서울의 최저 당첨 가점 평균은 45.5점에서 올해 64.9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경기는 36.3점에서 42.9점으로, 인천은 33.1점에서 46.8점으로 하한선이 올라갔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청약 과열로 가점이 낮아 당첨 확률이 떨어진 30대가 재고 주택시장으로 유입되며 영끌을 통한 패닉바잉을 일으켰다”며 “치열한 청약 경쟁과 당첨 물량을 두고 세대 갈등이 커지는 현상도 나타났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195,000
    • -5.7%
    • 이더리움
    • 2,622,000
    • -6.02%
    • 비트코인 캐시
    • 664,500
    • -5.41%
    • 리플
    • 939.1
    • -4.92%
    • 라이트코인
    • 183,900
    • -5.89%
    • 에이다
    • 1,672
    • -4.18%
    • 이오스
    • 5,375
    • -5.87%
    • 트론
    • 82.03
    • -4.98%
    • 스텔라루멘
    • 351.2
    • -5.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3.23%
    • 체인링크
    • 25,010
    • -8.89%
    • 샌드박스
    • 298.7
    • -7.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