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국민 신뢰 회복 나선다…'LH 혁신위원회' 출범

입력 2021-05-07 09:19

▲김현준 LH 사장(왼쪽서 네 번째)과 LH 혁신위원회 위원들이 6일 혁신위 출범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김현준 LH 사장(왼쪽서 네 번째)과 LH 혁신위원회 위원들이 6일 혁신위 출범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LH 혁신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LH는 7일 경영·사업 전 분야의 혁신을 총괄하는 LH 혁신위원회를 출범하고 위촉식을 가졌다.

LH 혁신위원회는 LH 일부 직원의 땅 투기 의혹 여파로 인해 추락한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공공부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외부 전문가 8명과 내부위원으로 구성됐다.

LH 혁신위원회 위원장은 김준기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김 위원장은 서울대행정대학원장, 국회예산정책처장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공기업학회장을 맡고 있다. 공공정책과 공공혁신에 대한 이해가 깊고 행정·정책에 대한 풍부한 균형감각을 소유하고 있어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LH 혁신위원회를 이끌 리더십을 갖췄다고 평가된다.

김현준 LH 사장은 이날 위촉식에서 "국민의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국민이 납득하고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위원들이 적극적인 참여해 의견을 개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LH 혁신위원회 킥오프 회의에서는 LH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투기 재발방지대책과 경영혁신방안, 청렴문화 조성 등 세 가지 안건으로 진행됐다.

LH는 부동산 투기 원천차단을 위해 부동산 신규 취득을 제한하고, 임직원 보유 부동산 등록·신고 시스템을 마련했다.

경영혁신방안은 국민신뢰 회복을 위한 내부통제 강화, 조직인사 혁신, 청렴·공정·투명 강화로 혁신방향을 설정했다. 내부정보 자료 유출방지시스템 구축과 조직·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방점을 뒀다.

특히 전관특혜 의혹 근절을 위해 설계공모 심사, 자재선정 제도를 개선하고, 공정·투명한 업무처리로 부정의 소지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LH 혁신위원회는 앞으로 월 1회 이상 개최하며, LH의 혁신추진과 관련한 다양한 안건을 논의하게 된다. 국민의 생생한 혁신 제안을 수렴하기 위해 LH 홈페이지 상에 '국민참여 혁신방'도 개설해 운영한다.

5월 중 정부의 혁신방안이 발표되면, 그에 따른 구체적 추진계획과 이행상황도 혁신위원회를 통해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22,000
    • +9.13%
    • 이더리움
    • 2,874,000
    • +4.59%
    • 비트코인 캐시
    • 699,000
    • +5.27%
    • 리플
    • 1,005
    • +3.67%
    • 라이트코인
    • 194,200
    • +3.74%
    • 에이다
    • 1,763
    • +6.53%
    • 이오스
    • 5,770
    • +4.25%
    • 트론
    • 81.67
    • +3.5%
    • 스텔라루멘
    • 383.8
    • +3.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900
    • +4.4%
    • 체인링크
    • 26,690
    • +9.34%
    • 샌드박스
    • 314.8
    • +4.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