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힘내세요”… KT, 사랑의 효(孝)박스 판매

입력 2021-05-06 15:42

7일까지 임직원 대상 2000개 판매

▲서울 광화문 KT East 사옥 지하에 마련된 행사 부스에서  KT 임직원들이 사랑의 효박스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서울 광화문 KT East 사옥 지하에 마련된 행사 부스에서 KT 임직원들이 사랑의 효박스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KT)

KT가 가정의 달을 맞아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랑의 효(孝)박스’ 활동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사랑의 효박스는 KT의 사랑의 시리즈 일곱 번째 프로젝트다. 서울 종로구 꽃집, 인사동 전통 물품을 담아 만든 패키지 상품으로 카네이션 화분, 전통 꽃자수 마스크, 전통 자수 용돈 주머니, 미세먼지 필터 등 가족에게 선물할 수 있는 2만 원 상당의 4종 물품으로 구성됐다. 회사와 직원이 각 1만 원씩 구매비용을 부담한다.

KT는 이날부터 이틀간 나눠정(情) 앱을 통해 사랑의 효박스 2000개를 임직원을 대상으로 판매한다. 이와 함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인근 독거 어르신에게 200개의 효박스를 기부한다. 나눠정 앱은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3월 만든 KT의 착한 소비 플랫폼으로 간편 조리식 ‘사랑의 밀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인사동에서 전통용품을 판매하는 이현자 사장은 “코로나로 관광객 발길이 끊기면서 인사동 상가들이 줄지어 폐업하고 있다”며 “KT ‘사랑의 효박스’로 이번 달 매출 걱정을 한시름 덜게 됐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ESG경영추진실장 상무는 “‘사랑의 효박스’로 가정의 달 사랑과 따뜻함을 나누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며 “KT는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하는 ‘사랑의 시리즈’로 나눔실천과 함께 KT만의 차별화된 ESG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KT는 지난해부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사랑의 시리즈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는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만든 ‘사랑의 밀키트’를 KT 광화문 사옥에서 판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24,000
    • -1.02%
    • 이더리움
    • 2,254,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565,500
    • +4.05%
    • 리플
    • 751.9
    • +2.69%
    • 라이트코인
    • 153,700
    • +3.5%
    • 에이다
    • 1,564
    • +7.57%
    • 이오스
    • 4,451
    • +5.7%
    • 트론
    • 75.45
    • +17.71%
    • 스텔라루멘
    • 304.4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800
    • +6.01%
    • 체인링크
    • 21,420
    • +0.42%
    • 샌드박스
    • 227
    • +4.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