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혁신사업에 '대전·세종·충남' 선정

입력 2021-05-06 13:30

교육부, 올해 4개 플랫폼에 국비 1710억 지원

(교육부)
(교육부)

인구 감소와 인재 유출을 막기 위한 '지역혁신 플랫폼(RIS)' 사업에 대전·세종·충남 지역이 신규 선정됐다. 기존 공유대학을 운영하던 경남 지역은 울산과 연합해 새 지역혁신 플랫폼을 꾸린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6일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RIS) 사업'에 신규로 대전·세종·충남을 예비 선정했다고 밝혔다. 1개 광역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단일형에서 다수 지자체가 참여하는 복수형으로 전환하는 플랫폼으로는 경남·울산 지역이 예비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혁신과 국가균형발전을 달성하기 위한 범부처 정책의 하나로 지자체와 지역 대학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우수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이 지역에서 일자리를 얻어 정주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규 선정된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은 소재·부품·장비, 정보통신기술(ICT)을 핵심 분야로 선정,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한다. 충남대가 총괄을 맡아 공주대 등 24개 대학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카카오모빌리티 등 68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한다.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은 매년 3000명 규모의 핵심 분야 인재양성체계를 구축하고, 이 중 400명은 대전·세종·충남(DSC) 공유대학을 통해 배출할 계획이다.

지난해 경남형(USG) 공유대학 체제로 사업을 운영하던 경남은 올해 울산과 연합한다. 경상국립대를 총괄 대학으로 삼아 경남대, 창원대, 울산대 등 17개 대학, 46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하는 복수형 플랫폼으로 전환한다.

교육부는 울산·경남 플랫폼이 두 지자체의 지리적 인접성이나 중점산업 분야 간 연계성의 측면에서 복수형으로 합치는 것이 동반 상승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울산·경남 플랫폼은 기존 핵심 분야인 제조엔지니어링, 제조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공동체에 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 2개를 추가해 총 5개의 핵심 분야를 운영한다.

교육부는 지난 2월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RIS 사업의 문호를 기존 4개 지자체에서 최대 8개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올해 국고 1710억 원과 지방비 729억 등 총 2439억 원을 투입하기로 하는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지난해 사업에 선정된 광주·전남, 충북을 포함해 4개 플랫폼에 속한 8개 지자체는 내년 4월까지 사업을 운영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391,000
    • -12.11%
    • 이더리움
    • 2,028,000
    • -14.42%
    • 비트코인 캐시
    • 464,600
    • -21.12%
    • 리플
    • 611.7
    • -24.63%
    • 라이트코인
    • 126,300
    • -22.18%
    • 에이다
    • 1,194
    • -24.14%
    • 이오스
    • 3,668
    • -21.86%
    • 트론
    • 55.25
    • -22.88%
    • 스텔라루멘
    • 238.4
    • -24.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800
    • -18.86%
    • 체인링크
    • 17,810
    • -21.42%
    • 샌드박스
    • 178.1
    • -25.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