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청약 경쟁률 최고 8.6대 1로 성황리 마감

입력 2021-05-05 18:29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투시도 (자료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투시도 (자료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선보인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이 청약 경쟁률 최고 8.6대 1을 기록하며 성황리 마감했다.

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일과 4일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청약 결과 369실 모집에 2228명이 몰려 평균 6.0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3군(전용 78㎡A·78㎡B)으로 135실 모집에 1155명이 지원하며 8.56대 1을 기록했다. △1군(전용 38㎡A·38㎡B·38㎡C)은 72실 모집에 245명이 지원해 3.4대 1 △2군(전용57㎡A·57㎡B·59㎡A·59㎡B·59㎡C·59㎡D·59㎡E·59㎡F)도 162실 모집에 828명이 지원해 5.11대 1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금융위원회가 '가계부채 관리방안' 발표를 통해 오피스텔, 상가 등 비주택담보대출에 대한 담보안정비율(LTV)한도 규제를 전 금융권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또한 7월부터 토지거래허가지역 내 신규 비주택담보대출 LTV를 40%로 강화키로 했다.

이에 토지거래허가지역 외 지역의 비주택 상품에 대한 풍선효과 기대감도 높아진 것도 높은 청약 결과에 영향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분양 관계자는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우수한 입지여건에 장안동 일대 개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고, 아파트보다 규제가 원만하다보니 주거용 오피스텔에 많은 관심을 주는 것 같다"며 "정부 추가규제 발표를 통해 풍선효과를 기대하는 수요자들의 문의가 급격히 늘었다"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은 지하 6층~지상 20층, 전용면적 38~78㎡, 총 369실 규모로 이뤄진다. 주거형 오피스텔은 지상 3~20층까지 마련되며, 지하 1층~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단지 인근에는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를 이용한 광역교통망이 있어 자가용 및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이들 주요 간선도로 이용 시 서울 전역으로 접근이 수월하다.

반경 1km 안팎에 위치한 지하철 5호선 장한평역을 이용해 광화문과 여의도를 환승 없이 한 번에 이동 가능하다. 시청(24분) 및 강남(31분) 등 주요 업무지역까지 약 30분 내에 접근할 수 있다.

교통호재도 예정돼 있다.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르면 도시철도 면목선이 청량리역부터 장안동을 거쳐 신내역까지 연결될 예정으로, 2030년 이내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도보권 내 복합쇼핑몰 아트몰링 장안점 및 롯데시네마 장안점 등을 비롯해 롯데백화점 청량리점, 삼육서울병원, 홈플러스 동대문점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단지로부터 도보 5분 거리에 자리한 중랑천을 따라 체육공원이 길게 조성돼 있어 야외수영장, 족구장, 농구장 등 체육시설 이용도 가능하다. 여기에 장평근린공원, 장안근린공원, 답십리공원, 배봉산둘레길 등 녹지시설도 풍부해 도심 속에서 쾌적하게 여가를 즐길 수 있다.

당첨자는 10일 발표하며, 정당계약 기간은 11~12일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일원에 있으며, 입주는 2024년 8월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380,000
    • -12.03%
    • 이더리움
    • 2,021,000
    • -15.12%
    • 비트코인 캐시
    • 468,300
    • -20.63%
    • 리플
    • 613.5
    • -24.49%
    • 라이트코인
    • 126,900
    • -21.47%
    • 에이다
    • 1,194
    • -24.05%
    • 이오스
    • 3,670
    • -21.19%
    • 트론
    • 55.45
    • -22.41%
    • 스텔라루멘
    • 241.4
    • -23.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800
    • -18.91%
    • 체인링크
    • 17,820
    • -21.84%
    • 샌드박스
    • 177.2
    • -26.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