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상승세에 대권·당권 노리는 올드보이들…머뭇거리는 안철수·윤석열

입력 2021-05-05 14:54

총선 참패 책임 황교안ㆍ나경원 재등판…지방선거 패배 지휘했던 홍준표 복당 시도

▲지난 2019년 당시 자유한국당의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지난 2019년 당시 자유한국당의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4·7 재보궐 선거에서 승리하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상승세를 타게 되자 ‘올드보이’들이 대권과 당권을 노리고 속속 등장하고 있다.

먼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정치활동을 재개했다. 한때 차기 대권 주자 1위도 차지하기도 했던 황 전 대표는 근래 국회를 방문하고 잇따라 언론 인터뷰에 나서고 있다. 5일에는 방미에 나서며 본격 대권행보 시동을 걸었다. 워싱턴DC 소재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초청을 받아 한미관계·대북정책 관련 토론회에 참여하는 만큼 귀국 후 안보 관련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황 전 대표 재임 당시 원내대표로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투탑’을 맡았던 나경원 전 의원은 당권 도전을 고심 중이다. 유력 당권 주자인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악재를 맞아서다. 주 전 원내대표는 대구 지역구인데, 원내대표로 울산 출신 김기현 의원이 선출된 탓에 ‘영남당 프레임’을 피하기 위해 당 대표는 비(非)영남 출신을 세워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대선에 한국당 후보로 나섰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복당을 시도하고 있다. 통합당 당시 공천갈등으로 탈당한 홍 의원은 국민의힘 간판을 달고 대선에 출마할 계획이라 복당이 급하다.

다만 당내에서는 초선 의원 등 개혁파를 중심으로 이런 올드보이들의 귀환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과거 선거 패배의 책임자들이라는 점에서 대선 승리로 이끌 정치력이 있는지 의심되기도 하고 ‘도로 한국당’이라는 비아냥도 살 수 있어서다.

황 전 대표는 큰 책임을 지고 있는 총선 참패가 불과 지난해이고, 나 전 원내대표 또한 총선 참패 책임을 일부 지는 데다 얼마 전에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패배하고서 당권에 도전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홍 의원은 지난 대선 직후 한국당 대표를 맡았지만 ‘막말 논란’을 일으켜 결국 2018년 지방선거 참패를 맞아 사퇴한 바 있다.

국민의당과의 합당,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등이 지지부진한 배경도 여기에 있다. 올드보이들의 귀환이 가시화되면 도로 한국당은 피할 수 없고, 이 경우 중도층을 챙겨야 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을 기피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내달 국민의힘 전당대회 결과로 도로 한국당이 되는지 여부에 따라 양상이 달라질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017,000
    • +5.17%
    • 이더리움
    • 2,845,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626,500
    • +0.8%
    • 리플
    • 862.5
    • +0.5%
    • 라이트코인
    • 166,100
    • +1.96%
    • 에이다
    • 1,512
    • +2.02%
    • 이오스
    • 4,688
    • +3.92%
    • 트론
    • 73.98
    • +3.54%
    • 스텔라루멘
    • 331.8
    • +5.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700
    • +4.67%
    • 체인링크
    • 25,080
    • -0.2%
    • 샌드박스
    • 739.5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