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AI 기반 해외 EPC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 개발

입력 2021-05-03 16:55

▲대우건설이 지난 2017년 EPC(설계·조달·시공)로 수주해 시공 중인 오만 두쿰 정유시설 건설 현장.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지난 2017년 EPC(설계·조달·시공)로 수주해 시공 중인 오만 두쿰 정유시설 건설 현장.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인공지능(AI) 기반 해외 EPC(설계·조달·시공) ITB(입찰안내서)의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건설사들은 해외 EPC 사업에 입찰할 때 최대 수천 페이지에 달하는 다량의 입찰 문서를 정해진 기한 내에 검토하기 위해 많은 인원과 시간을 투입한다. 최근에는 해외 EPC 프로젝트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자격 및 시행 요건 역시 복잡해지고 있다. 이에 대우건설은 SAS코리아와의 협업으로 약 8개월 동안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바로답' 분석시스템을 구축했다.

바로답은 △데이터 전처리(PDF 파일의 테이블 인식 및 본문 텍스트를 추출하고 문서 구조를 인식해 자동으로 목차별 섹션을 분리하는 것) △비정형 텍스트 분석(AI를 기반으로 3억 6000만 개의 단어를 분석해 공종별 체크리스트를 자동 분류하는 모델) △분석 화면 시각화 등을 구현한다.

또 비정형 데이터인 입찰 문서의 구조와 데이터를 짧은 시간에 자동으로 인식해 목차별 섹션을 추출하고 수천 개의 카테고리 리스트에 해당하는 각각의 문서 섹션을 분리한다. 공종별 담당자는 문서 섹션을 자동으로 찾아 발주처의 요구 및 제약사항을 신속히 파악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사업 담당자의 요건별 전문성을 높이고, 전문 인력의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형화되는 해외 EPC 프로젝트에 대응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사업수행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초석을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571,000
    • +0.46%
    • 이더리움
    • 4,114,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1,563,000
    • -8.54%
    • 리플
    • 1,867
    • -2.2%
    • 라이트코인
    • 401,800
    • +1.64%
    • 에이다
    • 1,936
    • +4.65%
    • 이오스
    • 11,710
    • -10.06%
    • 트론
    • 174.3
    • +0.11%
    • 스텔라루멘
    • 740.5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5,500
    • -10.07%
    • 체인링크
    • 58,050
    • +4.69%
    • 샌드박스
    • 660.5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