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내일채움공제 가입 대상 순차 확대

입력 2021-05-03 09:28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이 내일채움공제 가입 대상을 협동조합, 부동산업, 의료법인까지 확대한다.

중진공은 3일 업종별로 4월부터 협동조합, 부동산업(6월), 의료법인(10월 예정) 기업에 재직 중인 근로자도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중소기업 인력지원 특별법과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을 통해 가능해졌다.

내일채움공제는 사업주와 근로자가 일정 비율로 부금을 공동 적립해 중소벤처기업 근로자에게는 목돈 마련의 기회를, 기업에는 우수 인재의 장기 재직을 통해 기업역량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정책성 공제사업이다. 34세 이하 청년 근로자에게는 정부가 보조금을 추가하여 만기(5년) 시 근로자에게 3000만 원 이상의 목돈으로 지급한다.

가입대상인 협동조합은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른 협동조합, 협동조합연합회, 사회적 협동조합 및 사회적 협동조합연합회 등으로 중기중앙회는 제외다. 부동산업과 의료법인은 관련 법 개정 및 공포 시기에 따라 각각 6월과 10월부터 공제 가입이 가능하다.

이번 협동조합 관련 중소기업 기본법 법안 개정의 취지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소기업자 범위에 포함해 정부와 지자체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것이다. 따라서 협업 플랫폼인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용에 따른 지원사업의 효과성 및 효율성 향상이 기대된다.

내일채움공제 가입신청은 누리집이나 모바일 앱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고 32개 중진공 지역본지부 또는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각 영업점 창구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은 “내일채움공제는 지난해 기준으로 누적가입자 55만 명, 기금 4조6000억 원을 돌파하는 등 중소벤처기업 근로자의 장기 재직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일자리 지원 사업”이라며 “지속적인 규제 개선을 통한 지원 확대로 기업과 근로자에게 든든한 일자리 안전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09: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757,000
    • +1.37%
    • 이더리움
    • 3,133,000
    • +6.06%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0.87%
    • 리플
    • 837.9
    • -0.73%
    • 라이트코인
    • 164,200
    • +0.74%
    • 에이다
    • 1,584
    • -0.88%
    • 이오스
    • 4,719
    • -0.34%
    • 트론
    • 79.51
    • +5.52%
    • 스텔라루멘
    • 320.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700
    • +0.56%
    • 체인링크
    • 27,660
    • -1.95%
    • 샌드박스
    • 730.8
    • +5.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