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거행…용인 성직자묘역서 ‘영원한 안식’

입력 2021-05-01 15:36

▲지난 27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7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달 27일 노환으로 선종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1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봉헌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명동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한국 주교단 공동 집전으로 고인의 장례미사를 거행했다.

제단 앞으로 정 추기경이 환하게 웃는 영정과 그가 안치된 삼나무관이 자리해 장례미사에 참석한 이들을 마주했다. 제대 양쪽으로는 정 추기경이 사목표어로 삼았던 ‘모든 이에게 모든 것(Omnibus Omnia)’을 적은 펼침막이 장식됐다.

강론자로 나선 염 추기경은 “교회의 큰 사제이자, 우리 사회 어른을 떠나보낸다는 것은 참 슬프고 어려운 일”이라며 “김수환 추기경께서 돌아가셨을 때 의지하고 기댈 분이 없어 허전하다고 했던 정 추기경 말씀을 저도 이제 깊이 동감한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에 참석한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대독한 애도 서한에서 “전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선종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을 느꼈다”며 “서울대교구의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말씀을 전하며 기도로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추모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는 “다른 이들을 위해 전 생애를 봉헌하신 추기경님을 생명의 원천이신 하느님께 돌려 드려야 하는 시간”이라며 “추기경님께서 일생 한국 천주교회에 베풀어 주신 큰 사랑과 영적 보화를 남겨 주심에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고인이 소신학교 교사였을 때 사제의 연을 맺었던 제자 백남용 신부는 사제단 대표로 나와 “스승의 날이면 장미 100송이를 들고 인사드릴 때 아버지처럼 웃으시며 좋아하시던 스승님”이라고 기억했다.

고별식이 마무리되자 사제들은 정 추기경의 영정과 십자가를 앞세우고 그가 잠들어있는 삼나무관을 성당 앞 검은 운구차량으로 옮겼다. 정 추기경의 묘소는 경기 천주교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에 마련됐다. 고(故) 김수환 추기경과 김옥균 주교의 묘소 옆자리 1평 공간에서 영원한 안식에 든다.

이날 미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성당 내 전체 좌석 수의 20% 수준인 250명만 참석이 허용됐다. 정 추기경의 유가족과 원로 사제, 동료 사제, 내빈은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성당 장의자에 앉아 두 손을 모으고 기도를 올렸다.

▲지난 27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7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84,000
    • -10.48%
    • 이더리움
    • 4,003,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1,271,000
    • -14.12%
    • 리플
    • 1,770
    • -3.12%
    • 라이트코인
    • 334,200
    • -10.5%
    • 에이다
    • 2,468
    • -12.45%
    • 이오스
    • 10,930
    • -14.34%
    • 트론
    • 137.4
    • -8.95%
    • 스텔라루멘
    • 769.7
    • -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000
    • -12.35%
    • 체인링크
    • 44,770
    • -13.07%
    • 샌드박스
    • 448.8
    • -16.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