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글로벌 강소기업’ 200개사 지정

입력 2021-04-29 12:00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세계시장을 선도할 유망 중소기업 200개사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 선도기업과 지역주도 대표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중기부, 지자체, 지역유관기관이 협력해 추진하고 있다.

이들은 중앙정부-지자체-지역혁신기관-금융보증기관의 협력을 통해 향후 4년간 해외 마케팅 지원과 연구개발(R&D) 참여 우대(중기부, 산업부), 지자체(자율프로그램), 금융기관(금융ㆍ보증)의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 모집에는 코로나19 등 대내외 어려운 여건에도 456개사가 신청했으며 현장평가, 발표평가 등을 거쳐 200개사가 선정됐다. 이들을 포함해 2011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강소기업은 1643개사다.

신규 지정된 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270억 원이며, 평균 직수출액은 713만 달러로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이 31%를 차지하고 있다. 모두 글로벌 성장성이 높은 기업들로 이 중 55%(109개사)를 비수도권 기업이 차지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랩지노믹스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업체다. 2시간 정도 소요되던 진단시간을 35분으로 단축시킨 신속 유전자 증폭(RT-PCR) 진단키트로 미국, 쿠웨이트 등으로 수출하고 있다.

코젠바이오텍은 국내 1호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업체다. 국내 최초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브랜드 케이(K) 기업에도 선정된 글로벌 경쟁력이 우수한 기업이다.

클래시스는 미용의료기기 전문업체로 고강도 접속형 초음파를 이용한 페이스 리프팅 제품을 6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세계 2위의 매출을 기록하며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세계 일류 상품으로도 선정됐다.

국내 바이오벤처 1호로 설립된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원재료부터 진단 장비, 추출 시약, 진단키트까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그 외에도 전 세계 최초 반도체 스트립 전용 그라인더를 개발한 서우테크놀로지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의 비전검사 원천기술을 보유한 검사장비 전문기업 인텍플러스 등 주력산업 분야의 글로벌시장 선점 기술 역량이 뛰어난 기업들도 지정됐다.

중기부 강기성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이번 지정된 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성장과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924,000
    • -3.5%
    • 이더리움
    • 4,980,000
    • -1.25%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1.61%
    • 리플
    • 1,335
    • -3.33%
    • 라이트코인
    • 238,600
    • -4.71%
    • 에이다
    • 2,657
    • -2.39%
    • 이오스
    • 5,715
    • -1.72%
    • 트론
    • 122.9
    • -2.23%
    • 스텔라루멘
    • 454.3
    • -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200
    • -1.75%
    • 체인링크
    • 35,010
    • +4.85%
    • 샌드박스
    • 929.8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