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힘든 자영업자, 지난해 120조 빌렸다…1년 새 2배↑

입력 2021-04-29 08:59 수정 2021-04-29 18:17

장혜영 "임대료 멈춤법 법제화 등 지원대책 마련 시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들이 120조 원가량 돈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29일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 자료를 공개했다. 가계부채 DB는 한은이 신용조회회사인 NICE평가정보에서 매 분기 약 100만 명의 신용정보를 수집해서 구성한 통계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의 지난해 말 대출 잔액은 803조 5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말과 비교했을 때 118조 6000억 원 증가한 수치다. 당시 684조 9000억 원이었던 대출액은 17.3% 증가했다. 2019년 증가액은 60조 6000억 원으로 9.7%였다. 약 두 배 가까이 증가액이 늘어난 것이다.

자영업자의 대출 총액 중 은행 대출액은 69조 4000억, 비(非) 은행 대출액은 49조 2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증가 폭은 비은행 대출이 22.3%로 은행 대출(14.9%)보다 높았다.

대출을 한 사람은 총 238만 4000명으로 나타났다. 1년 전 191만 4000명보다 47만 명(24.6%) 늘었다. 처음으로 대출 한 사람의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125조 8000억 원으로 2019년 87조 원보다 38조 8000억 원 많았다. 사실상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대출로 극복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장 의원은 "정부·여당이 손실 보상을 망설이는 사이 자영업자들은 천문학적 부채의 늪에 빠졌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의 손실을 보상하고, 임대료 멈춤법을 법제화하는 등 종합적인 지원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847,000
    • +0.1%
    • 이더리움
    • 4,130,000
    • -1.5%
    • 비트코인 캐시
    • 1,584,000
    • -8.39%
    • 리플
    • 1,873
    • -3.45%
    • 라이트코인
    • 404,500
    • +0.65%
    • 에이다
    • 1,947
    • +3.45%
    • 이오스
    • 11,880
    • -10.07%
    • 트론
    • 176.1
    • -0.45%
    • 스텔라루멘
    • 744.3
    • -2.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0,000
    • -10.71%
    • 체인링크
    • 58,350
    • +2.73%
    • 샌드박스
    • 663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