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최초 달 착륙선’ 아폴로 11호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 별세

입력 2021-04-29 07:48 수정 2021-04-30 16:05

인류 최초의 달 착륙선인 ‘아폴로 11호’ 사령선 조종을 맡았던 우주비행사 마이클 콜린스가 별세했다. 향년 90세.

28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 등은 마이클 콜린스의 유족들이 콜린스가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콜린스는 1969년 7월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 11호에 탑승해 인류의 과학 기술 역사에 족적을 남겼다. 당시 아폴로 11호에는 선장 닐 암스트롱과 달 착륙선 조종사 버즈 올드린, 사령선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가 탑승했다.

암스트롱과 올드린은 달 착륙선을 타고 인류 최초로 달 표면에 첫발을 내디뎠고, 콜린스는 사령선 조종사로서 달 궤도를 선회하며 이들의 달 착륙 임무를 도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228,000
    • -10.68%
    • 이더리움
    • 3,933,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254,000
    • -14.34%
    • 리플
    • 1,829
    • +0.22%
    • 라이트코인
    • 329,000
    • -12.03%
    • 에이다
    • 2,486
    • -10.41%
    • 이오스
    • 10,940
    • -12.34%
    • 트론
    • 137.3
    • -8.71%
    • 스텔라루멘
    • 785
    • -1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6,500
    • -10.1%
    • 체인링크
    • 44,350
    • -12.52%
    • 샌드박스
    • 446.3
    • -15.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