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ESG 경영 선포식…지속가능성장 도모

입력 2021-04-22 10:10

저축은행중앙회에 ESG경영위원회(가칭) 설치…ESG 경영 조기 정착 지원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가운데)을 비롯한 진주 박기권 대표이사(왼쪽부터), 금화 이경희 대표이사, 하나 오화경 대표이사, 스타 양순종 대표이사, 드림 송철호 대표이사, 대명 이정재 대표이사 등 지역별 저축은행 대표가 ESG 경영에 대한 저축은행 업권의 실천을 다짐하기 위한  결의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가운데)을 비롯한 진주 박기권 대표이사(왼쪽부터), 금화 이경희 대표이사, 하나 오화경 대표이사, 스타 양순종 대표이사, 드림 송철호 대표이사, 대명 이정재 대표이사 등 지역별 저축은행 대표가 ESG 경영에 대한 저축은행 업권의 실천을 다짐하기 위한 결의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본격화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22일 서울시 중구에 있는 세종호텔에서 저축은행 업권의 신뢰제고 및 지속가능경영 등을 위해 ‘저축은행 ESG 경영선포식’을 개최하고 이를 위한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박재식 중앙회장과 저축은행 대표이사, 신진영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저축은행들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경영과 같은 비재무적 가치의 중요성이 더욱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가치를 반영한 ESG경영 도입에 동참하기로 했다.

박재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세계는 기후 변화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등과 같이 기존에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을 맞이하면서, 가시화되지 않은 위험에 대한 준비의 중요성을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경영에 있어서도 그동안의 계량적, 재무 위주의 전통적 경영방식으로는 지속성장과 리스크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인식의 확산에 따라 ESG 경영의 중요성에 대해 전 금융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저축은행 업계도 ESG라는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도입, 실천의지를 다지기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포식 저축은행 경영진은 ESG경영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국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금융기관으로 발돋움 하겠다는 실천 의지를 대외적으로 선포하고 관련 과제를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ESG경영위원회(가칭)’를 설치하고 저축은행의 ESG 경영 도입을 위한 방향성 및 업계 도입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저축은행의 ESG 운영현황 분석 및 개선방안 마련과 ESG 컨텐츠 개발 등 지속 운영방안 연구 등을 통해 저축은행의 ESG 경영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신진영 원장은 세미나 주제 발표에서 저축은행의 특성에 부합하는 ESG 경영과 투자 전략 수립을 위한 자금중개라는 금융기관 본연의 역할 충실 및 이해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 내부통제의 강화를 통한 사전적인 위험관리 제고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54,000
    • +1.65%
    • 이더리움
    • 4,193,000
    • +0.79%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0.13%
    • 리플
    • 1,306
    • +1.08%
    • 라이트코인
    • 219,100
    • +0.09%
    • 에이다
    • 2,882
    • +0.73%
    • 이오스
    • 6,440
    • -3.09%
    • 트론
    • 128
    • -0.39%
    • 스텔라루멘
    • 391.1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900
    • -0.26%
    • 체인링크
    • 34,570
    • +0.82%
    • 샌드박스
    • 934.3
    • -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