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엘엔지, 최대 1000억 원 규모 LNG 벙커링선 계약

입력 2021-04-21 08:38

"수익성 갖춘 포트폴리오 구축해 이익 극대화할 것"

▲대한해운 LNG 운반선.  (사진제공=대한해운)
▲대한해운 LNG 운반선. (사진제공=대한해운)

대한해운엘엔지는 아시아 소재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공급 업체와 1만8000CBM LNG 벙커링선 1척의 장기대선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해운엘엔지는 SM그룹 계열사인 대한해운의 LNG 사업부문 물적분할로 신설된 회사이다.

이번 장기대선 계약의 거래 규모는 5년간 약 500억 원, 옵션 행사 시 최장 10년간 약 10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대한해운엘엔지는 현재 12척의 LNG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2023년까지 6척의 LNG 운반선 및 벙커링선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2023년 상반기부터 아시아 소재 LNG 공급 업체의 벙커링 사업에 투입돼 세계 주요 벙커링 허브항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투입 예정 선박은 현대미포조선과 697억 원 규모로 건조 계약이 체결됐다. 선박 인도는 2023년 1분기이다.

현대미포조선은 대한해운엘엔지와 한국가스공사가 공동 설립한 합작법인이 2019년에 발주한 LNG 벙커링선도 건조 중이다.

대한해운엘엔지 김만태 대표이사는 "다시 한번 해외 벙커링 시장에서 대한해운엘엔지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입증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회사는 지속해서 수익성을 갖춘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국내 5개 선사와 산업은행, 해양진흥공사 등이 협력해 카타르 대규모 입찰을 준비 중이다. 최고의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68,000
    • +2.24%
    • 이더리움
    • 5,239,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720,000
    • +1.41%
    • 리플
    • 1,208
    • +0.83%
    • 라이트코인
    • 248,200
    • -0.32%
    • 에이다
    • 1,977
    • +0.61%
    • 이오스
    • 4,965
    • +1.2%
    • 트론
    • 119.3
    • +1.62%
    • 스텔라루멘
    • 415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1.25%
    • 체인링크
    • 30,800
    • +1.08%
    • 샌드박스
    • 8,300
    • -5.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