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은 인도 입국 금지…정부, 인도발 변이 막을 수 있나

입력 2021-04-20 16:18

추가 강화 조치 '논의 중'…전문가들은 "선제적인 입국금지 조치해야"

▲영국발 입국 확진자로부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가운데 28일 인천국제공항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영국발 입국 확진자로부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가운데 28일 인천국제공항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주요 변이와 기타 변이 등장에 이어 전파력과 백신 영향 등에 대한 정보가 밝혀지지 않은 인도발(發) ‘이중 변이’까지 나오면서 4차 유행의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입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논의 중인 가운데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인 입국 금지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열린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인도는 환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전 세계적인 유행을 이끌고 있는데 현재는 입국 전 PCR 음성 결과를 확인하고 입국 후 다시 검사하는 시스템으로 검역 체계를 갖추고 있는데 여기에 추가적으로 입국 시 조치 방안에 대해선 검토 중이다. 곧 강화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만 명 이상씩 쏟아지고 있다. 19일 하루에만 사망자가 1620명에 달했고, 수도 뉴델리는 봉쇄에 들어갔다. 이에 영국은 인도를 입국 금지 대상에 올리기도 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19일 기준 영국(388건), 남아프리카공화국(51건), 브라질(10건) 등 일명 ‘주요 3종 변이’는 총 449건이 국내에서 확인됐다. 이 외에 기타 변이로 분류되는 미국 캘리포니아형(452R.V1) 변이 294건, 미국 뉴욕형(B.1.526) 변이 6건, 영국·나이지리아형(484K.V3) 변이 7건, 필리핀형(B.1.1.28.3) 변이 5건 등 총 312건의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이중 변이’로 알려진 인도형(B.1.167) 변이는 국내에서 9명 확인됐고, 5명은 내국인, 4명은 외국인이었다.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가 ‘4차 유행’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른 만큼 영국처럼 입국 금지 등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1차적인 방법은 차단이다. 인도발 변이의 특성에 대해 아직 밝혀진 바 없지만 인도에서 폭발적으로 확진자 수가 나오는 것은 변이의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라며 “인도에서 오는 사람이라도 막아야 하고, 인도 변이가 퍼진 국가에서 오는 외국인에 대해서도 꼭 필요한 사람만 입국하게 하는 등 조치가 필요하다. 상황이 급변하는 만큼 정부가 좀더 유연하게 대응 방식을 바꿔야 한다”라고 짚었다.

정부는 국내 개발 중인 백신에 대해 인도발 변이 대응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인도발 이중 변이가 기존 백신을 무력화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국내 백신 개발 전략을 묻는 질문에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는 구체적인 과학적 정보가 없는 상황이다. 그렇지만 우리나라에서도 인도발 변이주를 배양하고 분석해 어떤 효용을 미치는지 충분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유전자 분석을 확대 시행하고 22일부터 남아공과 탄자니아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시설격리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828,000
    • -1.24%
    • 이더리움
    • 4,201,000
    • -0.5%
    • 비트코인 캐시
    • 1,721,000
    • +1.12%
    • 리플
    • 1,975
    • -1%
    • 라이트코인
    • 432,900
    • +3.05%
    • 에이다
    • 2,089
    • +5.19%
    • 이오스
    • 13,700
    • +15.42%
    • 트론
    • 191
    • +7.55%
    • 스텔라루멘
    • 813.1
    • +8.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6,500
    • +0.7%
    • 체인링크
    • 57,350
    • -0.95%
    • 샌드박스
    • 674.7
    • -2.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