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GS홈쇼핑과 19.53% 지분 투자 계약 체결

입력 2021-04-20 11:02

메쉬코리아가 GS홈쇼핑과 전략적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GS홈쇼핑이 메쉬코리아의 구주 19.53%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GS홈쇼핑은 메쉬코리아의 기존 주주였던 휴맥스의 구주를 인수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한세-우리 컨소시엄의 투자자들도 함께 참여했다. GS 홈쇼핑이 총 19.53% 지분을 확보해 메쉬코리아의 주요 지분 현황은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 외 임원 등 4인(25.21%), 네이버(19.55%), GS홈쇼핑(19.53%) 순이다.

메쉬코리아는 이번 투자를 통해 GS홈쇼핑과 도심 내 1~3시간 배송, 새벽 배송, 당일 배송 등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다양한 배송 서비스 모델의 시도를 통해 도심 물류망 구축의 최적화 방법을 한층 더 발전시킬 계획이다. 또 이렇게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종합물류 기업으로서 도약한다는 방안이다.

한편 GS홈쇼핑은 7월 GS리테일의 합병을 앞두고 O2O(Online to Offline)이 중요해진 최근 유통 산업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파트너로 메쉬코리아를 선택했다.

메쉬코리아가 종합 물류 플랫폼 기업으로서 최근 새롭게 부상되는 D2C, 라이브 커머스 등의 판매자들에게 단순 물류 외에도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컨설팅의 영역까지 물류와 재고, 배송 등에 해답을 제공할 수 있는 업체라는 점을 주목했다.

GS홈쇼핑은 메쉬코리아를 통해 GS리테일이 보유한 오프라인 도소매 매장을 물류 거점으로 전진 배치해 인프라를 구축한다. 메쉬코리아가 보유한 김포, 남양주 물류 센터와 전국 440여 개의 주요 도심 소형 물류거점(부릉 스테이션), 마이크로풀필먼트 센터(MFC) 등 물류 네트워크와 디지털 물류 기술이 온라인ㆍ오프라인을 연결해 판매 정보의 효용성을 극대화 시킬 전망이다.

또 메쉬코리아의 신선식품에 최적화된 풀콜드체인 시스템을 통해 코로나 19 이후 급증하고 있는 밀키트 등 냉장식품과 과일 등 각종 신선식품의 매출 확대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TV,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채널의 주문 상품을 당일 배송이나 즉시 배송으로 연결하는 등의 협력도 논의 중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국내 최고의 유통 기업과 파트너십을 넘은 투자 관계를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유통과 IT 물류의 만남으로 발휘될 수 있는 혁신적인 시너지 효과의 최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09: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356,000
    • +0.14%
    • 이더리움
    • 4,176,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1,705,000
    • +31.56%
    • 리플
    • 2,036
    • +11.75%
    • 라이트코인
    • 417,800
    • +2.28%
    • 에이다
    • 1,757
    • +7.73%
    • 이오스
    • 10,730
    • +25.5%
    • 트론
    • 172.5
    • +12.23%
    • 스텔라루멘
    • 787.3
    • +2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1,000
    • +14.83%
    • 체인링크
    • 57,300
    • -6.07%
    • 샌드박스
    • 697.7
    • -3.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