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ㆍ노동력 착취도 인신매매"…인신매매방지법 공포

입력 2021-04-20 12:00

여가부, '인신매매 방지정책' 종합계획 수립 주도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인신매매 방지와 예방,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수립 등 인신매매 관련 사항을 처음으로 규정한 '인신매매등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인신매매방지법')이 20일 공포됐다.

여성가족부는 인신매매방지법이 하위법령 제정과 전달체계 구축 등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제정 법률은 △UN 등 국제규범에 부합한 '인신매매등' 개념 정의 △범부처 통합 대응체계 구축 △피해자 조기 식별·보호·지원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인신매매방지법은 인신매매 관련 개념과 범죄군을 국제규범에 준하는 포괄적 의미로 정의했다. '사람 매매' 등 범죄를 처벌하는 형법상의 '인신매매(제289조)'와 달리 제정 법률의 '인신매매 등' 개념은 성매매 착취와 성적 착취, 노동력 착취, 장기 적출 등 착취를 목적으로 한 행위임을 명시하는 등 국제규범에 부합하도록 폭넓게 정의됐다.

형법 등 11개 법률에 흩어져 있던 관련 범죄군이 '인신매매 등 범죄'로 통합돼 규정됨에 따라 여러 개별 법률이 따로 적용되면서 생기는 범죄발생 실태파악 미흡, 범죄의 심각성 희석 등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인신매매 방지정책 추진체계를 일원화하고 피해 식별과 보호, 지원의 전 과정에서 맞춤형으로 피해자를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마련됐다.

개별 법률에 따라 여러 부처에서 독자적으로 대응해오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앞으로는 여가부 주도로 종합계획을 수립(5년 주기)한다. 사회부총리 소속 '인신매매등방지정책협의회'를 통해 관계부처 간 협업하는 등 범부처 통합 대응체계가 구축된다.

중앙 및 지역(17개 시도)에 신설되는 피해자권익보호기관을 구심점으로 피해자 조기 식별 및 보호·지원이 강화된다. 피해자권익보호기관에 신고·접수 체계를 구축해 피해 인지 시 초기단계에서 의료기관 인도 등 응급조치하고, 피해자지원시설을 통해 의료·법률상담·숙식·취업 등을 지원한다. 범죄피해자에 대해서는 수사·재판 절차상 조력을 병행하는 등 피해자 맞춤형 지원이 이뤄진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인신매매방지법 제정은 심각한 인권침해인 인신매매 근절과 범정부 차원의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며 "법률 시행에 앞서 하위법령 마련과 피해자 보호·지원 전달체계 구축 등 정책 설계를 면밀하게 준비해 향후 제정 법률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295,000
    • +1.67%
    • 이더리움
    • 4,284,000
    • +1.98%
    • 비트코인 캐시
    • 1,396,000
    • +4.49%
    • 리플
    • 1,992
    • +9.51%
    • 라이트코인
    • 382,000
    • +9.96%
    • 에이다
    • 2,580
    • -1.34%
    • 이오스
    • 11,840
    • +2.6%
    • 트론
    • 144.3
    • +1.33%
    • 스텔라루멘
    • 836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0,300
    • +4.1%
    • 체인링크
    • 48,740
    • +3.13%
    • 샌드박스
    • 491.9
    • +4.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