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보선 참패 12일 만에 SNS 재개…"작은 개혁도 많이 모이면 개벽"

입력 2021-04-20 09:44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지금 해야 할 일은 낮은 자세로 주권자를 두려워하며,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작든 크든 '실용적 민생개혁 실천'에 끊임없이 매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의 SNS 메시지는 지난 8일 이후 12일 만이다.

이 지사는 이날 '정치는 실용적 민생개혁의 실천이어야 한다'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4·7 재보선에서 여당이 참패하자 다음 날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밝힌 뒤 별다른 SNS 활동이 없었다.

이 지사는 이날 "결국 정치는 더 나은 세상을 실천적으로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며 "그래서 정치에선 작든 크든 민생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 개혁을 실천하고 있는지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더 나은 질서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 정치이고, 정치는 정책으로 구현되는 것이라면, 기존 정책에서 이익을 얻던 이들의 변화에 대한 반발과 저항은 당연한 일"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설득과 타협을 하되 국민이 원하고 해야 할 옳은 일을 관철하라고 부여한 권한을 적절히 행사해야 한다. 효율적인 개혁일수록 저항은 그만큼 큰 법이고, 반발이 적은 작은 개혁도 많이 모이면 개벽에도 이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거창한 것은 시간과 노력, 기득권을 넘기 어려워 포기하고, 작은 것은 시시해서 시도하지 않는다면 세상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변화는 할 수 있는 작은 것에서 시작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동법(공물을 쌀로 통일해 바치게 한 납세제도)을 '조선시대 최고의 개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완평 이원익 선생이 광해군 1년에 초석을 놓은 대동법은 숙종 대에 이르러 꽃을 피웠다"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했던 선현들의 대를 이은 노력이 100년에 걸쳐 대동법을 완성했듯이, 티끌만 한 성과를 부지런히 이뤄내면 그것이 쌓이고 쌓여 태산 같은 변화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민생을 해결하는 정치의 효용성에 대한 신뢰를 되찾을 수 있다면 벽이 아무리 높다 해도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경기도가 추진하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플랫폼 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등을 '작은 민생개혁'의 사업으로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731,000
    • -0.93%
    • 이더리움
    • 5,037,000
    • +8.7%
    • 비트코인 캐시
    • 1,630,000
    • +4.89%
    • 리플
    • 1,721
    • +2.56%
    • 라이트코인
    • 402,600
    • +2.99%
    • 에이다
    • 2,496
    • +3.57%
    • 이오스
    • 13,880
    • +7.76%
    • 트론
    • 153.9
    • +2.33%
    • 스텔라루멘
    • 809.1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3,800
    • +6.57%
    • 체인링크
    • 57,450
    • +7.18%
    • 샌드박스
    • 541.4
    • +3.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