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거취 언급한 김종인 "스스로 정치세력 갖춰라"

입력 2021-04-20 08:42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향후 거취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그는 “외부의 대선후보가 새 정치세력을 갖고 출마하면 거기에 국민의힘이 합세할 수도 있다”며 야권 유력 대선후보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야권 결집이 이뤄질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과 국민 지지도가 높은 윤 전 총장 중 어느 쪽에 힘을 규합해 대선을 준비해야 하는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대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스스로 새 정치세력을 갖고 출마하면 그 자체로 대선을 준비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새 정치세력'이 제3지대와는 다른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대권 후보 반열에 올랐다가 그만뒀을 뿐, 실질적으로 제3지대는 있어본 적이 없다"고 부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6일 금태섭 전 의원과 비공개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서도 "제3지대는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비유했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이 출마했을 때 제3지대 후보라고 하지 않았다"면서 “스스로 정치세력을 만들어 출마해 당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 당선 이후 전통적인 두 정당이 무너지고 앙마르슈가 다수 정당이 됐다"면서 "(한국의 내년 대선이) 그런 형태로 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을 도울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제 정치를 그만하려고 한다"면서도 "나라의 미래를 위해 역할을 할 필요가 느껴지면 국민의힘을 도울지, 윤 전 총장을 도울지 그때 가서 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1 13:4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302,000
    • -3.2%
    • 이더리움
    • 4,896,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1,687,000
    • -8.32%
    • 리플
    • 1,768
    • -8.01%
    • 라이트코인
    • 446,100
    • -8.51%
    • 에이다
    • 2,040
    • -3.82%
    • 이오스
    • 11,460
    • -12.38%
    • 트론
    • 158.3
    • -10.97%
    • 스텔라루멘
    • 803.1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1,700
    • -6.25%
    • 체인링크
    • 57,550
    • -8.43%
    • 샌드박스
    • 582.7
    • -1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