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이 먹던 국물 재탕한 부산 어묵탕집 ‘결국 영업정지’

입력 2021-04-20 07:47 수정 2021-04-20 07:48

부산 중구청 현장조사 후 사실 확인…영업정지·형사고발 방침

(출처=보배드림 자유게시판 캡처)
(출처=보배드림 자유게시판 캡처)

부산의 유명 음식점에서 손님이 먹던 국물을 육수통에 부어 토렴해서 가져다줬다는 주장이 사실로 확인돼 해당 식당이 행정 처분을 받게 됐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네티즌이 부산의 한 식당에서 다른 손님이 먹던 국물을 육수통에 붓는 것을 목격했다는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부산 중구청은 해당 식당을 방문해 현장 조사 후 온라인 커뮤니티 글 작성자의 주장이 사실인 것을 확인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업주분이 음식 재사용을 인정했다”면서 “15일 영업정지 처분과 함께 업주에 대해 형사고발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게시글 작성자는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으로 해당 식당을 신고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작성자는 “어묵탕에 스지가 들어가는 향토 음식을 먹던 중 뒷자리 손님이 데워달라고 하니 먹던 것을 그대로 육수통에다 토렴해서 가져다주는 것을 봤다”면서 “설마하니 제 눈을 의심해 저도 데워달라고 했다. 아니나 다를까 저희가 먹던 것도 육수통에 그대로 부어 토렴해서 가져다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나오는 것을 보고 바로 계산을 하고 ‘이러면 안 된다’고 얘기하니 그건 먹던 게 아니라 괜찮은 거라는 대답을 했다. 그래서 식약청에서 나와도 그런 소리 해보시라고 하고 나왔다”면서 국물 재탕을 신고할 것을 밝히고 식당을 나왔다고 했다.

작성자는 “코로나19 때문에 안 그래도 민감한 시기에 이건 아니지 않은가”라면서 촬영한 동영상 캡처 화면과 음식 사진, 해당 식당에서 결제한 영수증을 함께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579,000
    • -1.19%
    • 이더리움
    • 5,029,000
    • +7.18%
    • 비트코인 캐시
    • 1,625,000
    • +4.64%
    • 리플
    • 1,703
    • +2.16%
    • 라이트코인
    • 402,100
    • +3.1%
    • 에이다
    • 2,482
    • +2.95%
    • 이오스
    • 13,860
    • +7.94%
    • 트론
    • 153.4
    • +2.2%
    • 스텔라루멘
    • 807.6
    • +2.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4,700
    • +7.32%
    • 체인링크
    • 57,350
    • +6.3%
    • 샌드박스
    • 539.7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