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신 부스터샷, 유동성 장세 연장 효과" -한국투자증권

입력 2021-04-19 07:52

한국투자증권은 19일 화이자와 모더나가 미국에서 부스터샷(제3차 접종)을 준비함에 따라 경제재개 관련주에 대해 철저하게 선별적으로 접근하되, 성장주·중소형주·내수주 각개전투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보통은 2회 접종으로 97% 이상의 예방 효과를 보지만, 변이 바이러스에 대비해 좀 더 확실하게 결과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미국에게는 잘 된 일이지만 mRNA 백신을 기다리는 미국 이외 국가에게는 사실상 악재"라고 진단했다.

mRNA는 핵 안에 있는 DNA의 유전정보를 세포질 안의 리보솜에 전달하는 RNA다.

박 연구원은 이어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등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백신이 혈전 문제로 일부 국가에서 접종이 영구 중단되는 등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는 전방위적 금리 상승은 더욱 어려워졌고, 유동성 장세가 아직 종료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984,000
    • -1.69%
    • 이더리움
    • 4,162,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1,677,000
    • +0.36%
    • 리플
    • 1,943
    • -3.14%
    • 라이트코인
    • 424,700
    • +2.21%
    • 에이다
    • 2,019
    • +2.49%
    • 이오스
    • 13,340
    • +14.14%
    • 트론
    • 187
    • +4.06%
    • 스텔라루멘
    • 780.8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3,400
    • -0.92%
    • 체인링크
    • 56,800
    • -1.13%
    • 샌드박스
    • 662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