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향년 95세

입력 2021-04-18 09:10

(출처=영화 '집으로' 스틸컷, MBC 방송 캡쳐)
(출처=영화 '집으로' 스틸컷, MBC 방송 캡쳐)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연합뉴스는 김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18일 보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출연했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었던 김 할머니는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에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가 흥행하면서 유명세를 견디지 못한 김 할머니는 영화 촬영지이기도 한 고향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왔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빈소 방문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72,000
    • +0.36%
    • 이더리움
    • 4,778,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1,765,000
    • +3.58%
    • 리플
    • 1,881
    • -1.31%
    • 라이트코인
    • 472,600
    • +12.95%
    • 에이다
    • 2,169
    • +10.61%
    • 이오스
    • 12,560
    • +0.96%
    • 트론
    • 175.7
    • +0.69%
    • 스텔라루멘
    • 756
    • +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0,900
    • -1.5%
    • 체인링크
    • 63,100
    • +7.77%
    • 샌드박스
    • 656.2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