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유행에 등교·방역 고민 빠진 학교

입력 2021-04-17 12:16

오세훈 자가검사키트 도입 의견…유은혜 부총리 “시기상조”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3월 2일 서울 강동구 강빛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의 말씀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3월 2일 서울 강동구 강빛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의 말씀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700명 안팎을 맴도는 ‘4차 대유행’ 조짐에 일선 학교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없이 등교 일수를 축소하기 어렵고 방역 강화도 뾰족한 대책이 없어 학교 현장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17일 교육부에 따르면 코로나19 4차 대유행 국면에서도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지 않는 이상 등교 지침에는 변경이 없을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특별하게 중앙안전재난책본부(중대본)에서 거리두기와 관련된 조정이 없다면 지금과 같은 단계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별도로 등교 지침을 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등교 일수는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에 따른 학교 밀집도 기준에 따라 현행대로 다음 달 2일까지 유지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초1·2는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돼 매일 등교하게 된다.

학부모들은 학습격차와 돌봄 공백을 고려하면 등교 확대가 필요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초2 자녀를 둔 이연지(39·가명) 씨는 “지난해에도 확진자 수가 순식간에 900~1000명대로 늘었던 것을 보면 방심할 수 없는 것 같다”며 “교내 감염 비율이 낮다고는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늘고 있어 학교 보내기가 솔직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학교 방역을 높일 마땅한 방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학교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자고 제안했지만, 교육 당국에서는 낮은 정확도 등 혼란이 커질 것이라고 봤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감염병 전문가들과 학교방역 강화를 위한 자문회의를 열고 자가검사키트 도입과 관련 "학교에 우선 적용을 결정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검사정확도에 대한 논란이 크고 자칫 학교에 방역혼란을 초래할 수 있어서 매우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면서 "자가검사키트에 대한 절차적 허가도 되어 있지 않아 학교에 우선 적용을 결정하기에는 시기상조이며 학교현장, 전문가들과의 많은 검토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에 따르면 8일부터 14일까지 학생 395명과 교직원 58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지난주 대비 학생 확진자는 60명, 교직원은 8명 증가했다. 하루 평균 학생 56.4명, 교직원 8.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227,000
    • -4.93%
    • 이더리움
    • 4,142,000
    • -4.56%
    • 비트코인 캐시
    • 1,336,000
    • -5.98%
    • 리플
    • 1,873
    • +5.52%
    • 라이트코인
    • 344,600
    • -6.23%
    • 에이다
    • 2,548
    • -4.39%
    • 이오스
    • 11,420
    • -7.46%
    • 트론
    • 140.8
    • -4.35%
    • 스텔라루멘
    • 814.4
    • -4.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4,600
    • -4.11%
    • 체인링크
    • 47,000
    • -5.2%
    • 샌드박스
    • 467.2
    • -6.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