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변화의 시대, 시장 선점하려면 새로운 가치 창출해야"

입력 2021-04-16 16:27

16일 홍남기 경제부총리ㆍ경제단체장 간담회 개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및 경제단체장(오른쪽 두 번째)과 홍남기 부총리(오른쪽 세 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및 경제단체장(오른쪽 두 번째)과 홍남기 부총리(오른쪽 세 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이 16일 "글로벌 경쟁은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 차원의 대응, 정부와 경제계 간 협업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경제단체장 간담회를 통해 "지금은 변화와 기회의 시대를 맞아 누가 먼저 시장을 선점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지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더 지속할 전망"이라며 "코로나19 이후에는 이전 모습으로 돌아갈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19로 가속화된 것일 뿐 이 변화의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라며 "변화의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 과제"라고 주장했다.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좇아가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뒷받침할 대안도 필요하다고 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면서 연명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변화의 대응을 도울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체계적인 계획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국채 금리가 올라 신흥국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것이라는 불안감이 있고, 팬데믹이 끝난 이후의 불안함도 상당히 큰 경계 대상이고, 유가 등 원자재 가격도 불안한 모습"이라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위험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주시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기업도 시대 사회의 최소한 즉,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와 경제계가 서로 유리할 수 있는 새로운 동반관계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최 회장은 이날 오전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 출범 자리에서 "탄소중립은 범세계적 도전 과제인 만큼 가능하다면 국제적 협력과 공조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우리가 주도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와 기업 간 협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127,000
    • -0.58%
    • 이더리움
    • 4,206,0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1,781,000
    • +0.17%
    • 리플
    • 1,909
    • -2.75%
    • 라이트코인
    • 423,000
    • -0.59%
    • 에이다
    • 2,005
    • +13.53%
    • 이오스
    • 14,150
    • +32.43%
    • 트론
    • 181.2
    • +4.38%
    • 스텔라루멘
    • 780
    • +6.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0,000
    • -1.86%
    • 체인링크
    • 56,550
    • -3.58%
    • 샌드박스
    • 673.2
    • -5.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