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올 성장률 3%대 중반 가능”

입력 2021-04-15 12:21 수정 2021-04-15 14:09

“연간 성장률이 3%대 중반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글로벌 경제뿐 아니라 경제성장세가 1분기를 지난 움직임을 볼 때 충분히 가능한 숫자로 보고 있다.”

15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4월 금융통화위원회 기준금리 동결 직후 가진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대외여건 개선에 기인한다. 특히 미국에서는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있었고, 그에 힘입어 세계경제 성장세가 빨라지고 있다. IT(정보통신) 경기도 강화되고 있다. 국내 수출과 설비투자 증가세가 당초 전망보다 확대되고 있고 이런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에서도 거리두기 완화로 소비심리가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지난달말부터 집행되는 추경도 내수진작에 일정부문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고, 백신접종 속도도 2%대에 머물러 우려스러운게 사실”이라면서도 “정부의 다각적 노력으로 백신보급도 하반기 큰 차질을 빚지 않는다는 전제로 해서 살아나고 있는 소비도 개선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64,000
    • -5.02%
    • 이더리움
    • 4,172,000
    • -3.94%
    • 비트코인 캐시
    • 1,335,000
    • -6.12%
    • 리플
    • 1,875
    • +5.4%
    • 라이트코인
    • 345,300
    • -6.6%
    • 에이다
    • 2,570
    • -3.93%
    • 이오스
    • 11,460
    • -6.98%
    • 트론
    • 141.3
    • -4.2%
    • 스텔라루멘
    • 814.9
    • -4.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500
    • -3.65%
    • 체인링크
    • 47,030
    • -5.94%
    • 샌드박스
    • 471.7
    • -6.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