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본청 11층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입력 2021-04-13 11:12 수정 2021-04-13 11:2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 본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3일 서울시청에 따르면 서울시 본청 11층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11층에서 일하는 공무원으로 알려졌다. 11층은 지난해 7월 50대 외부 자문위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폐쇄된 바 있다.

서울시는 11층 직원들을 귀가시키는 동시에 검사대상물 검사를 받으라고 지침을 내렸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구내식당도 이용하지 말라고 통보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632,000
    • -1.05%
    • 이더리움
    • 4,253,000
    • +6.43%
    • 비트코인 캐시
    • 1,691,000
    • +7.77%
    • 리플
    • 1,997
    • +7.54%
    • 라이트코인
    • 411,700
    • -3.24%
    • 에이다
    • 1,942
    • +16.5%
    • 이오스
    • 12,380
    • +30.87%
    • 트론
    • 178.4
    • +11.85%
    • 스텔라루멘
    • 758
    • +6.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15,500
    • +6.14%
    • 체인링크
    • 57,150
    • +0.35%
    • 샌드박스
    • 686
    • -5.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