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中 두 번째 배터리 분리막 공장 상업생산 시작

입력 2021-04-13 10:00

노재석 사장 "독보적인 시장 선두 체제 구축할 것"

▲SKIET의 창저우 분리막 2공장 전경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IET의 창저우 분리막 2공장 전경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소재 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최근 중국 강소성 창저우 분리막(LiBS) 2공장의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2공장의 총 생산능력 3억4000만㎡ 중 절반을 가동한다. 나머지 생산라인은 내년 1분기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IET는 지난해 11월 창저우 1공장의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 1공장의 생산능력이 3억4000만㎡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추가 가동으로 중국에서만 5억1000만㎡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매년 고용량 전기차 약 50만 대에 필요한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로써 한국, 폴란드, 중국 등 전 세계적으로 확보한 생산능력은 10억4000만㎡다. 2024년에는 27억3000만㎡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SKIET는 2019년부터 중국에 공장을 짓기 시작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의 시장성을 고려해 해외 첫 생산거점으로 삼은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SKIET가 생산하는 분리막은 중국에서도 쏟아지는 러브콜을 받고 있다"며 "이번 창저우 2공장을 가동하기 이전부터 이미 올해 생산할 물량에 대한 공급 계약을 마무리 지었다"고 전했다.

최근 전기차 배터리 화재가 늘면서 그 원인으로 분리막이 언급되고 있지만, SKIET의 분리막은 단 한 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SKIET는 지난해 ‘티어1(Tier1)’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점유율 26.5%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티어1은 테슬라, 폭스바겐, 르노닛산, 도요타, 현대기아차 등 전기차 시장을 이끄는 완성차 업체들을 말한다. 티어1 분리막 시장은 이들 기업에 공급되는 분리막 시장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노재석 사장은 “성능과 안전성 모두 잡은 프리미엄 분리막을 공급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하는 한편, 독보적인 시장 선두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생산능력과 기술력을 지속해서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075,000
    • +0.09%
    • 이더리움
    • 4,141,000
    • -0.41%
    • 비트코인 캐시
    • 762,500
    • -0.13%
    • 리플
    • 1,301
    • -0.15%
    • 라이트코인
    • 218,100
    • -0.95%
    • 에이다
    • 2,862
    • -0.35%
    • 이오스
    • 6,505
    • +2.76%
    • 트론
    • 126.8
    • -1.55%
    • 스텔라루멘
    • 388.8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500
    • -0.42%
    • 체인링크
    • 34,080
    • +0.35%
    • 샌드박스
    • 929.4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