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브해 섬나라서 화산 폭발…정부 추가 분화 우려에 대피 명령

입력 2021-04-10 08:05

인명피해 없어…화산재 영향에 항공편 결항

▲9일(현지시간) 스푸리에르 화산이 폭발하면서 화산재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세인트빈센트/로이터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스푸리에르 화산이 폭발하면서 화산재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세인트빈센트/로이터연합뉴스
중미 카리브해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단에 위치한 수프리에르 화산이 약 40년 만에 폭발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국가 긴급사태관리국은 이날 오전 섬 북부에 있는 수프리에르 화산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현지 정부는 분화가 더 일어날 우려가 있다면서, 1만6000여 명의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를 명령했다.

연기는 높이 약 6km까지 올라갔으며, 현지에 촬영된 영상에서는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 현재까지는 이번 폭발로 인한 사망·부상 등 인명피해가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화산 주변에서 재가 내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울러 화산재 영향으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과 인근의 다른 섬을 연결하는 항공편 등이 결항됐다. 현지 정부 등은 분화가 더 일어날 우려도 있다고 해 인근 주민에게 대피를 명령했고, 이에 따라 주민들은 배를 타고 인근 섬 등으로 대피에 나섰다.

수프리에르 화산은 지금까지도 여러 번 분화했다. 지난 1902년에는 대규모 분화로 약 1600명이 사망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090,000
    • -0.95%
    • 이더리움
    • 4,250,000
    • +3.48%
    • 비트코인 캐시
    • 1,811,000
    • +17.39%
    • 리플
    • 2,008
    • +6.64%
    • 라이트코인
    • 417,100
    • -2.59%
    • 에이다
    • 1,931
    • +13.79%
    • 이오스
    • 13,890
    • +36.7%
    • 트론
    • 183.8
    • +12.08%
    • 스텔라루멘
    • 771.7
    • +1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13,500
    • +2.6%
    • 체인링크
    • 57,150
    • -2.14%
    • 샌드박스
    • 681
    • -6.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