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가스공사, 가스냉방으로 '블랙아웃' 방지

입력 2021-04-08 16:12

전기냉방보다 운영비 저렴…여름철 전력수요 완화 기여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전력 대체 효과가 탁월한 가스냉방기 보급 사업을 통해 여름철 전력수요 완화에 기여하는 등 에너지 편익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가스냉방기는 전기 대신 가스를 열원으로 냉방을 하는 기기로, ‘가스흡수식’과 ‘엔진구동식(GHP)’으로 나뉜다. 가스흡수식은 가스를 열원으로 냉매(물)를 ‘증발→흡수→재생’하는 방식으로 구동되며 대형건물의 중앙집중식 냉방시스템에 적합하다. 현대자동차가 2015년 울산공장에 가스흡수식 냉방기를 도입했다. 엔진구동식은 냉방을 위한 압축기를 가스엔진을 사용해 구동하며, 학교 등 중·소형 건물의 개별 냉방에 적합하다.

이 기기 하나로 냉방뿐만 아니라 난방도 가능하다. 이러한 기능을 가진 가스냉방기는 여름철엔 냉방 전력수요를, 겨울철엔 난방 전력수요를 가스로 대체해 최대전력을 완화함으로써 전력수급 안정에 일조하고 있다. 또 친환경에너지인 천연가스를 사용해 기존 냉방기에 비해 온실가스 저감 효과도 크다.

가스냉방의 필요성이 대두된 것은 2011년 대규모 정전사태가 계기됐다. 여름철 전력 부하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냉방 에너지원 활용이 필요했다. 이에 정부는 공공기관 건물의 총면적이 1000㎡ 이상인 경우 가스냉방 등 비전기식 냉방설비 설치를 의무화했다.

가스냉방의 장점은 전기냉방 대비 운영비가 저렴하다는 점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소비자의 인지도가 높지 않은 탓에 가스냉방기의 보급률은 약 5~10%에 불과한 상태다. 우리나라와 기후조건이 비슷한 일본의 경우 보급률이 약 23%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가스냉방 보급률을 20% 수준까지 높여야 불시에 발생 가능한 전력수급 위기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6월에 수립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도 가스냉방기 보급 확대 내용이 포함돼 가스냉방 확대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정부와 가스공사는 가스냉방기 보급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가스냉방 보급의 큰 장애 요인으로 꼽힌 고가의 초기 투자비를 해결하기 위해 가스냉방 설치지원단가를 평균 20% 인상하고, 신청자당 지원 한도를 1억 원에서 3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가스공사는 가스냉방설비 설치장려금 지원, 중소기업 우대 지원 등 각종 지원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 가스냉방에 대한 고객 이해도 향상을 위한 마케팅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96,000
    • +4.41%
    • 이더리움
    • 2,783,000
    • +4.62%
    • 비트코인 캐시
    • 852,000
    • +4.54%
    • 리플
    • 1,483
    • +13.29%
    • 라이트코인
    • 298,000
    • +2.76%
    • 에이다
    • 1,576
    • +1.61%
    • 이오스
    • 8,320
    • +2.21%
    • 트론
    • 152.8
    • -0.65%
    • 스텔라루멘
    • 662.7
    • +5.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8,100
    • +9.91%
    • 체인링크
    • 41,940
    • +0.89%
    • 샌드박스
    • 881.3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