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광형 KAIST 총장 “남들 가지 않는 길 가도록 돕겠다”

입력 2021-04-08 13:51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과학기술원)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과학기술원)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은 8일 “세계 ‘최고’보다 ‘최초’의 연구를 통해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가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취임 후 첫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성공 가능성이 80% 이상으로 높은 연구에는 연구비를 지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학교 운영 비전으로 ‘QAIST’ 신문화 전략을 내세웠다. ‘질문’(Question)하는 학생, ‘연구 혁신’(Advanced research), ‘국제화’(Internationalization), ‘기술사업화’(Start-up), ‘신뢰’(Trust) 문화 등을 담은 핵심 키워드다.

이 총장은 “KAIST 교육의 가장 큰 문제는 공부를 너무 많이 시킨다는 것”이라며 “인성과 리더십 교육을 통해 성적 지상주의를 타파하고, 두려움 없이 도전할 수 있도록 실패연구소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따라가는’ 연구가 아닌 무엇을 연구할까를 생각해야 할 때”라며 “4년 동안 미래 연구 분야 교수진 100명을 확보해 인공지능(AI)을 넘어서는 포스트 AI 연구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KAIST를 중심으로 충북 오송과 세종을 연결하는 ‘스타트업 월드’를 구축해 중소기업 애로 기술과 투자 유치를 지원하는 한편 기술사업화 부서의 민영화를 추진하는 등 파격적인 창업지원 제도를 운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수도권 외 지역에는 정부 주도 국가산업단지를 제외하고 창업이 활성화된 예가 많지 않다”며 “KAIST가 대전과 오송, 세종에 있는 기술과 고급 인력 등 있는 ‘구슬’들을 잘 꿰는 역할을 해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장은 끝으로 “삼성이 거대한 산이던 소니를 넘어설 줄, SK하이닉스가 인텔과 어깨를 견주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느냐”며 “KAIST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를 넘어설 수 있도록 초일류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29,000
    • +3.93%
    • 이더리움
    • 2,780,000
    • +3.96%
    • 비트코인 캐시
    • 844,500
    • +2.8%
    • 리플
    • 1,500
    • +14.95%
    • 라이트코인
    • 299,600
    • +2.67%
    • 에이다
    • 1,575
    • +1.03%
    • 이오스
    • 8,240
    • +1.54%
    • 트론
    • 155.8
    • +1.89%
    • 스텔라루멘
    • 660.2
    • +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6,800
    • +8.85%
    • 체인링크
    • 41,780
    • -0.48%
    • 샌드박스
    • 893.7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