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부, 스마트 인프라ㆍ디지털트윈 정책 방향 논의

입력 2021-04-08 15:00

제10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최기영 장관 주재로 디지털 뉴딜 관계부처와 유관기관장이 참여하는 범부처 합동 ‘제10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처음으로 정책현장에서 개최된 이번 회의는 디지털 트윈을 산업현장에 적용한 버넥트에서 열렸으며 18개 관계부처 관계자ㆍ유관기관의 장 등이 참석했다. 디지털 트윈을 이용한 데이터 연동 모니터링 시스템 등 디지털 트윈 시각화 솔루션 시연을 통해 실제 적용사례를 보여줬다.

이번 회의는 디지털 뉴딜 핵심 과제인 ‘사회기반시설(SOC) 디지털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에서 진행하고 있는, 철도ㆍ댐 관리 등 ‘스마트인프라’와 3D 지도 등 ‘디지털 트윈’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정책 방향 및 협업 사항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SOC 디지털화의 올해 예산은 1.8조 원으로 디지털뉴딜 총예산 7.6조 원 중 24%를 차지한다.

국토부는 스마트 인프라 및 디지털 트윈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하천 재해 예방을 위한 스마트홍수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2025년까지 철도에 통합무선망(LTE-R)을 구축할 예정임을 밝혔다. 또 전국 3D 지도,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 등을 구축하는 등 디지털 트윈국토를 구현하기 위한 과제를 추진 중이다.

환경부는 댐을 스마트하게 관리하고자 드론, 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스마트 댐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국가댐 37개소의 실시간 모니터링과 드론 기반 안전점검 등 재해 예방과 댐의 효율적인 관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트윈의 외산 솔루션 의존도를 탈피하고, 국내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트윈 추진 기본방향으로 △기업들이 공통적으로 활용 가능한 디지털트윈 오픈 플랫폼 구축 △혁신적 성공사례를 발굴하여 디지털 트윈 시장의 수요 확산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미래 원천기술 개발 △상호운용성을 위한 표준화 등의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밖에 ‘공간정보를 통한 디지털 뉴딜 협력방안 제언’을 통해 공간정보 융ㆍ복합 관련 범정부 협력과 데이터 수집의 디지털화를 시작으로 데이터의 가공ㆍ분석ㆍ시뮬레이션 확산방안 등 디지털 트윈사업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또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프로젝트의 확대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새로운 변화를 만들기 위해 정부가 먼저 나서서 그간의 관행을 벗어나 혁신의 속도를 높이겠다”며 “디지털 트윈과 스마트 인프라 분야를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고, 앞으로 디지털 뉴딜반을 통해 관계부처와 지속해서 현장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92,000
    • +4.24%
    • 이더리움
    • 2,778,000
    • +4.4%
    • 비트코인 캐시
    • 847,500
    • +3.8%
    • 리플
    • 1,474
    • +12.95%
    • 라이트코인
    • 297,100
    • +2.31%
    • 에이다
    • 1,577
    • +1.35%
    • 이오스
    • 8,280
    • +1.6%
    • 트론
    • 153
    • +0%
    • 스텔라루멘
    • 659.5
    • +5.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8,500
    • +10.28%
    • 체인링크
    • 41,800
    • +0.75%
    • 샌드박스
    • 885.1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